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추석 연휴 길거리 청소하려 출근했던 환경미화원 숨져

12일 오전 6시30분께 119 신고 접수

  • 김선덕 기자
  • 2019-09-12 11:33:01
  • 시황
추석 연휴 길거리 청소하려 출근했던 환경미화원 숨져

추석 연휴 길거리 청소를 하기 위해 출근했던 환경미화원이 사망했다.

12일 전남 화순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30분께 전남 화순군 화순읍사무소 주차장에서 환경미화원 김모(58)씨가 쓰러졌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곧바로 구급대가 출동해 김씨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결국 사망했다. 김씨는 환경미화 작업을 위해 이른 아침 출근한 뒤 업무 준비를 마치고 동료들과 담소를 나누던 중 갑자기 쓰러진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지병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고자 유가족과 부검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
/화순=김선덕기자 sd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