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추석 당일 어머니 사는 집에 방화…아파트 주민 200여명 긴급대피

40대 아들 범행 경찰 조사 끝에 자백

추석, 사고, 방화, 청주, 청원, 아파트

추석 당일 어머니 사는 집에 방화…아파트 주민 200여명 긴급대피
충북소방본부 제공

추석 당일 아침 자신의 어머니가 사는 아파트 집에 찾아가 불을 지른 40대 아들이 현주건조물방화 혐의로 입건됐다. 청주 청원경찰서는 A(48)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3일 오후 11시 30분께 서원구 개신동 15층짜리 아파트 9층 어머니가 거주하는 집에 들어가 라이터를 사용해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불을 지른 직후 아파트를 빠져나왔다. 범행 당시 A씨의 어머니는 외출 중이었다.

이 불로 아파트 주민 200여 명이 건물 밖으로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아파트 주민 B(38)씨 등 31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 치료를 받았다.

불은 아파트 42㎡를 태웠고 4,80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 피해를 낸 뒤 약 20분 만에 진화됐다. 경찰은 이날 A씨가 아파트에 출입한 직후 불이 난 것을 수상히 여기고, A씨를 추궁해 자백을 받아냈다.

A씨는 경찰에 가정 내 문제로 신변을 비관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신우기자 se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