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최대 500㎜ 물폭탄…17호 태풍 '타파' 주말 한반도 동쪽 할퀸다(속보)

22일 오전 3시 제주도 상륙할 듯
2016년 '차바' 피해 재연되나 우려

  • 김경훈 기자
  • 2019-09-19 17:17:43
  • 사회일반

제17호태풍, 타파, 링링, 차바, 물폭탄, 기상청, 비바람, 폭우

최대 500㎜ 물폭탄…17호 태풍 '타파' 주말 한반도 동쪽 할퀸다(속보)
/연합뉴스

일본 오키나와 남쪽 해상에 위치한 열대저압부가 19일 오후 태풍으로 발달했다. 이 열대저압부는 제17호 태풍 ‘타파’라는 명칭이 붙게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타파’는 한반도를 향해 빠르게 올라와 오는 22일 대한해협 부근을 통과할 전망이다.

이날 오후 3시 현재 태풍 ‘타파’는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470㎞ 바다에서 이동 중이다. 중심기압은 996hPa(헥토파스칼)이고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18m(시속 65㎞)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200㎞다.

태풍위원회 회원 14개국이 제출한 이름 순서에 따라 말레이시아가 낸 ‘타파’라는 명칭이 붙었다. ‘타파’는 말레이시아어로 메깃과 민물고기를 의미한다.

최대 500㎜ 물폭탄…17호 태풍 '타파' 주말 한반도 동쪽 할퀸다(속보)
제17호 태풍 ‘타파’ 예상경로

태풍 ‘타파’는 일요일인 22일 오전 3시께 제주도 서귀포 남쪽 약 330㎞ 해상을 거쳐 같은 날 낮 시간대 제주도 동쪽 바다를 지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이후 타파는 22일 오후 3시께 경남 통영 남남서쪽 약 170㎞ 해상을 지나고 대한해협 주변을 거쳐 23일 오전 3시쯤 독도 동남동쪽 약 30㎞ 해상을 지날 것으로 보인다.

태풍 ‘타파’는 지난 2016년 가을 남해안에 상륙해 큰 피해를 초래한 태풍 ‘차바’와 강도나 경로 등이 유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에 동반된 비구름대 규모와 강도가 상당히 큰 상황이어서 오는 22일부터 23일까지 남부지방과 동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비 예상돼 피해가 우려된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