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슬리피, 숙소퇴거 등 생활고 호소... TS 측과 전속계약 분쟁ing

  • 최주리 기자
  • 2019-09-23 13:00:24
  • TV·방송
슬리피가 심각한 생활고를 호소했다.

23일 슬리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매체가 단독 보도한 기사 캡처본을 게재하며, “숙소의 월세와 관리비를 내지 못해 단수와 단전으로 불편을 겪다가 퇴거 조치 당했다”고 고백했다.

또한 “소송이라는 것이 너무나 두렵고, 경제적으로 변호사 비용도 부담하기 너무 힘든 상황이었기에 정말 마지막까지 참으려고 노력했다. 하지만 회사 채권자에게 방송 출연료까지 압류를 당하면서, 더 이상 견딜 수 없어 결국 소송을 진행하기로 마음먹게 됐다”고 호소했다.

슬리피, 숙소퇴거 등 생활고 호소... TS 측과 전속계약 분쟁ing
슬리피/사진=서울경제스타 DB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슬리피는 데뷔 13년차 래퍼로 가수 활동은 물론 예능에서까지 뛰어난 활약을 보였지만 생활고에 내내 시달릴 수 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슬리피 또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데뷔 때부터 무려 10년을 넘게 함께한 소속사와 분쟁을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분쟁 원인에 대해선 “정산을 비롯한 경제적인 부분의 불투명성”이라고 했다. 슬리피는 “정산내역서를 보여달라 몇 번이나 요청했으나 제대로 보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에 TS 측은 전속계약 해지와 별개로 슬리피가 광고료 등 회사에 마땅히 귀속돼야 할 수익을 횡령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법적 분쟁을 예고했다.

슬리피와 전 소속사 간 갈등은 4월 전속계약을 둘러싼 소송으로 시작됐다. 지난 8월 슬리피와 TS엔터테인먼트는 재판부의 조정을 받아들여 전속계약 해지에 합의했으나, TS엔터테인먼트 측은 슬리피가 광고료 등 수익을 횡령했다는 의혹이 있어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슬리피는 “저는 횡령을 하지 않았다. 이제는 오히려 제가 소송을 통해 아직 받지 못한 돈들을 받고, 저의 정당한 권리를 찾으려 한다”고 대응을 예고했으나, TS엔터테인먼트 측은 “정산 자료를 제공한 것은 물론 정확한 날짜에 정산금을 지급했다”고 맞서고 있다.

슬리피는 힙합 듀오 언터쳐블 멤버로 2008년 데뷔, 이후 2015년 솔로 래퍼로 활동을 넓혀갔다. 전 소속사와 결별 후 최근 PVO(Positive Vibes Only) 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하며 독자 행보에 나서기 시작했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