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디즈니 CEO “한때 트위트 인수하려다 접어…이유는 비열함”

회고록 관련 NYT 인터뷰서 “떠안아야 할 고통이 훨씬 커”
“잡스 살아있었다면 애플과 디즈니 합병 논의했을 수도”

  • 신현주 기자
  • 2019-09-24 08:38:37
  • 기업

디즈니. 트위터. 밥아이거. 잡스. 애플.

디즈니 CEO “한때 트위트 인수하려다 접어…이유는 비열함”
밥 아이거 디즈니 CEO/연합뉴스

밥 아이거(68) 디즈니 최고경영자(CEO)가 “한때 소셜미디어 트위터를 인수하려고 했고 실제로 계약 체결에 가까워진 적이 있었다”고 털어놔 눈길을 끈다.

아이거는 23일(현지시간) 회고록 ‘생애의 탑승’ 출간에 맞춘 뉴욕타임스(NYT) 인터뷰에서 “2017년 무렵 그런 아이디어(트위터 인수 계획)가 있었다”며 “그 소셜미디어(트위터)의 파급력이 워낙 강렬하다고 봤기 때문에 디즈니가 인수한다면 우리 조직을 현대화할 수 있을 거라 생각했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나 디즈니의 트위터 인수 계약은 성사되지 못했다. 아이거는 “문제는 우리가 떠맡아야 한다고 생각한 책임보다 떠안아야 할 고통이 훨씬 더 크다는 점이었다”면서 “사회에 미칠 기술의 전체적인 영향력이 어느 정도일지와 디즈니의 브랜드 문제가 있었다. 무엇보다도 트위터의 비열함이 상상 그 이상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나는 매일 내 트위터 뉴스피드를 통해 15~20개 다른 주제를 팔로우하고 있다”면서도 “당신이 트위터 알림을 설정해놓은 뒤 이를 보고 있자면 아마도 곧장 ‘내가 이걸 왜 하고 있지. 내가 왜 이런 고통을 참아야 하지’라는 말을 하게 되뇌게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아이거는 “(트위터와 같은) 이런 소셜미디어들은 우리가 사는 세상을 위해 엄청나게 많은 좋은 일을 할 능력을 갖추고 있다. 하지만 그들은 반대로 엄청나게 많은 나쁜 짓을 할 능력 또한 지녔다. 내가 떠맡고 싶지 않은 건 바로 그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이거는 최근 잡지 배너티페어에 “애플 창업자인 스티브 잡스가 살아 있었다면 디즈니와 애플의 합병을 논의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밝혀 화제가 되기도 했다. 지난 2006년 아이거가 잡스가 보유한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픽사를 인수한 뒤 잡스는 디즈니 이사회에 합류했고 아이거는 2011년 잡스 사후 그의 자리를 물려받아 애플 이사회 일원이 된 바 있다.

한편 아이거는 지난 10일 애플 이사회에서 사임했는데 이날은 공교롭게도 애플이 TV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 TV+ 출시를 발표하던 날이었다. 디즈니도 곧 디즈니+를 출시할 예정이어서 스트리밍 시장에서 애플과 정면 대결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신현주 인턴기자 apple260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