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오피스·상가·토지

올 상반기, 중대형 상가 자본수익률 전년비 0.28%p 하락

  • 김흥록 기자
  • 2019-09-24 14:33:00
  • 오피스·상가·토지
올 상반기, 중대형 상가 자본수익률 전년비 0.28%p 하락

올해 전국 중대형 상가의 상반기 자본수익률이 0.93%를 기록하며 지난해 상반기 대비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자본수익률이란 자산 가치의 증감으로 인한 수익률로 토지 가격의 증감과 건물 가격의 증감을 고려하여 기초 자산 가치로 나눈 것이다.

24일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2019년 상반기 중대형상가 자본수익률은 0.93%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1.21% 대비 0.28%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중대형 상가는 3층 이상이거나 연면적 330㎡ 초과인 일반건축물이다.

세부적으로 보면 올 상반기 전국에서 자본수익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1.78%를 기록한 서울이었으며 △부산(1.34%) △인천(1.16%) △경기(1.06%) △광주(0.82%) 등의 지역이 뒤를 이었다. 서울 내에서 자본수익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천호로 2.73%를 기록했다. 이어 △신사역(2.49%) △남대문(2.44%) △잠실(2.35%) 순이었다. 자본수익률이 가장 낮은 지역은 1.03% 수익률을 기록한 수유였다.

상반기 자본수익률이 마이너스인 지역도 3곳 있었다. 충북, 경남, 제주 지역은 각각 -0.35%, -0.17%, -0.04%의 자본수익률을 기록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부동산 시장의 침체 분위기가 상업용 부동산인 상가시장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면서도 ”올 상반기 자본수익률은 2012년부터 2017년까지의 상반기 수익률보다는 높게 나타나 상가 시장이 쇠퇴하고 있다고 말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김흥록기자 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