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공기업

"중기부·강원랜드·소진공 청렴도 최하등급 5등급"

어기구 더민당 의원실 조사결과
산자중기위 43개 기관 가운데 16개 등급 하락

  • 이수민 기자
  • 2019-09-27 10:20:01
  • 공기업

중기부, 어기구, 의원실, 청렴도, 소진공

'중기부·강원랜드·소진공 청렴도 최하등급 5등급'
<표> 산자중기위 소관 공공기관 청렴도/자료=국민권익위원회, 어기구 의원실

중소벤처기업부와 강원랜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등이 청렴도 최하등급인 5등급을 기록했다.

2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중기위) 소속 어기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충남 당진시)실에 따르면,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2018년도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결과’에서 산자중기위 43개 기관 중 중 16개 기관의 청렴도 등급이 전년 대비 일제히 하락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제 27조 2·3항에 따라 공공기관 부패에 관한 조사와 결과를 공개하고 있다. 종합청렴도는 외부청렴도, 내부청렴도, 정책고객 평가 등의 설문조사 결과에 부패사건 발생현황 감점을 적용해 산출한다.

종합청렴도를 기준으로 가장 큰 폭으로 하락한 기관은 3등급이 하락한 한국가스기술공사다. 중앙부처 가운데 중소벤처기업부와 특허청이 각각 2등급씩 하락했으며 KOTRA를 비롯한 12개 기관이 1등급씩 하락했다. 반면 청렴도 등급이 상승한 산중위 소관기관은 14곳으로 전체 측정대상 중 32.6%에 해당했다. 중앙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 보다 1등급 상승한 3등급을 기록했다.

종합청렴도 1등급은 한수원이 유일했다. 최하위인 5등급 기관은 중기부, 강원랜드, 한국가스기술공사,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4개 기관으로 조사됐다. 강원랜드는 2017년에 이어 지난해에도 최하등급을 기록했으며 소진공은 민원인이 평가하는 외부청렴도와 소속직원이 평가하는 내부청렴도 모두 최하등급이었다.

어기구의원은 “산자중기위 소속 공공기관의 청렴도가 전반적으로 미흡한 수준”이라고 지적하고 “국민의 신뢰를 얻기 위한 청렴문화 확산에 더욱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수민기자 noenem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