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홀로서기 지코, “이제 일로서는 더 이상 목표가 없다”

  • 최주리 기자
  • 2019-10-05 06:20:23
  • TV·방송
래퍼보다 프로듀서란 수식어가 더욱 잘 어울리는 아티스트, 지코가 스케치북에 출연했다.

4일 금요일 밤 24시 10분 KBS2에서 방송된 <유희열의 스케치북>엔 백지영, 지코, 김연우, 박용인이 출연했다.

최근 ‘KOZ엔터테인먼트’란 회사를 설립하며 본격적인 홀로서기를 시작한 지코는 새내기 엔터 대표답게 포부로 가득 찬 모습을 보였다. 이에 자칭 가요계 3대 기획사라 불리는 MC 유희열의 ‘안테나뮤직’ 사훈인 “좋은 사람, 좋은 음악” 못지않게 멋있는 KOZ 엔터의 사훈을 최초 공개한다며 “초심하자”란 의미심장한 문구를 공개했다.

홀로서기 지코, “이제 일로서는 더 이상 목표가 없다”

데뷔 8년 만에 처음으로 솔로 첫 정규 앨범을 발표한 지코는 자신의 생각을 가득 담아낸 앨범 [THINKING]을 소개했다. “늘 그랬듯 이번 신곡의 라이브 무대도 오직 스케치북에서만 공개하는 것”이라고 밝힌 지코는 토크 중 ‘천둥벌거숭이’를 짧게 공개, 특유의 타격감 있는 랩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를 들은 유희열 역시 “랩을 하기 어려운 반주임에도 불구하고 플로우가 엄청나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언더그라운드 힙합 루키에서 아이돌, 아티스트, 프로듀서, 대표까지 끊임없이 성장해나가는 지코가 “이제 일로서는 더이상 목표가 없다”고 밝혀 모두를 의아하게 했다.

또한 연예계 대표 워커홀릭 지코는 “평소 지친다는 느낌을 무시하는 편이었다”며 항상 쉬지 않고 달려온 그의 속사정을 공개했는데, 랩가사 장인답게 쏟아지는 각종 명언과 진지한 명대사들을 쏟아내 MC 유희열을 끊임없이 감탄하게 만들었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