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영상]"무소불위 검찰 개혁"…조국 지지 촛불, 다시 타올랐다

주최 측, 참가자 300만명 예상
참가자 늘어나자 통제구간 확대
인근 지역에선 보수단체 집회
두 집회 참가자 간 작은 충돌도

[영상]'무소불위 검찰 개혁'…조국 지지 촛불, 다시 타올랐다
5일 서울 서초역 사거리에서 열린 ‘제8차 검찰개혁 촛불 문화제’에서 참석자들이 휴대전화 플래시를 비추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을 지지하는 시민들이 대검찰청과 서울중앙지검 청사가 있는 서초동에서 검찰개혁을 촉구하며 또다시 촛불을 들었다.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는 5일 오후 6시 서울 서초역 사거리에서 ‘제8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개혁 촛불문화제’를 열고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 등 검찰개혁을 촉구했다. 이번 촛불집회는 지난달 21일, 28일에 이어 세 번째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주말 집회다.

이날 서초역을 중심으로 동서남북 방향 거리에 빼곡하게 들어찬 집회 참가자들은 ‘검찰 개혁’, ‘조국 수호’, ‘절대 포기하지 말자’ 등 구호를 외쳤다. 차도와 인도뿐 아니라 인근 음식점과 주차장도 집회 참가자들로 붐볐다. 동쪽으로는 교대역 사거리를 지나 프로비스타호텔 앞, 서쪽으로는 서리풀문화광장, 남쪽으로는 예술의전당 앞, 북쪽으로는 서초경찰서 인근 누에다리까지 도로가 시민들로 꽉 찼다.

경찰은 당초 서초역 사거리를 중심으로 동쪽으로는 법원·검찰청 사거리, 남쪽으로는 교대입구 삼거리까지 전 차로를 통제했으나 참가자가 예상보다 많아지자 통제 구간을 동쪽으로 500m가량, 남쪽으로 400m가량 확대했다.



주최 측은 이날 참가자 수를 300만명으로 예상했다. 주최 측은 “숫자 싸움을 하면 시민들이 모인 의미가 퇴색된다”며 “앞으로 주최 쪽 추산 참가자 수는 발표하지 않을 예정이며 다음 주 중에 전문가들이 분석한 참가자 수를 공식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1부 사회를 맡은 개그맨 노정렬씨는 “조 장관과 문재인 대통령은 촛불의 힘으로 검찰개혁을 이뤄낼 것”이라며 “촛불로 만들어낸 문재인 정권은 우리가 지켜낸다”고 말했다. 노씨는 이어 “적폐검찰, 정치검찰, 비이성적 검찰”이라고 조 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의 수사를 비판하기도 했다.

서울대학교 민주동문회 측도 “민주정부가 들어서니 사냥개 검찰이 자기들 왕국을 만들려고 대통령의 정당한 인사권도 깔아뭉개려 든다”면서 “검찰의 이 헛된 욕망은 자유한국당과 수구 언론에게 이용당한다”고 말했다. 이어 “1,000만이 모여 검찰개혁을 이루고 자유한국당과 보수언론을 이 땅에서 몰아내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영상]'무소불위 검찰 개혁'…조국 지지 촛불, 다시 타올랐다
5일 서울 서초구 누에다리 인근에 설치된 경찰 펜스를 사이에 두고 ‘제8차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위)와 ‘문재인 퇴진, 조국 구속 요구집회’가 동시에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우리공화당은 이날 낮 12시30분부터 서울성모병원과 서울지방조달청 사이 반포대로에 대형 스크린을 설치하고 ‘조국 구속 태극기 집회’를 개최했다. 우리공화당 측은 해당 집회 참가자 수를 30만명으로 추산했다. 보수성향 단체인 자유연대도 이날 오후 5시부터 반포대로 서초경찰서 앞에 대형 스크린을 설치하고 ‘조국 구속·문재인 퇴진요구 결사항전 맞불집회’를 열었다.

경찰은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와 우리공화당·자유연대 집회 참가자 간 충돌을 막기 위해 88개 중대 5,000여명의 경찰 병력을 배치했다. 또 자유연대가 설치한 스크린부터 남쪽으로 20m가량의 공간을 만든 뒤 경찰 펜스를 설치해 두 집회의 영역을 분리했다. 서초역부터 서초경찰서 부근 누에다리까지 인도와 반포대로 사이에도 통제선이 설치됐다.

그러나 조 장관을 둘러싼 상반된 견해를 표하는 두 집회가 서로 인접한 곳에서 열리다 보니 작은 충돌도 벌어졌다. 한 태극기 집회 참가자는 촛불 집회가 열리는 곳에서 ‘조국 구속’이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펴들고 1인 시위를 벌이다 촛불집회 참가자들에게 항의를 받기도 했다. 두 집회 참가자가 충돌해 경찰에 입건된 경우는 아직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집회에 참가하기 위해 대구에서 왔다는 전모(50)씨는 “조 장관 일가를 상대로 한 검찰 수사는 상식에서 벗어난 수준”이라며 “공수처 설치를 통해 검찰을 개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기 분당에서 온 윤모(56)씨도 “조 장관이 잘 살아왔을 것이라는 기대감은 사라졌지만 사퇴까지 할 정도의 흠결이 발견된 것은 아니지 않느냐”며 “검찰개혁이라는 대의를 생각해 조 장관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이희조기자 lov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