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사설

[사설]거리의 정치 접고 민생·경제부터 살려라

  • 2019-10-07 00:05:20
  • 사설
5일 서울 서초동 검찰청 부근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과 검찰개혁을 둘러싼 찬반 집회가 열렸다. 주말이나 공휴일이면 반복되는 익숙한 풍경이다. 주최 측마다 수백만명이 참여했다며 볼썽사나운 세력 싸움을 벌이는 모습도 더 이상 낯설지 않다. 9일에는 보수진영의 대규모 집회가 예고됐고 진보진영은 무기한 촛불집회를 선언했다. 폭주하는 거리의 정치가 나라를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는 형국이다.

‘조국 사태’로 두 동강 난 대한민국의 현실은 부끄럽고 참담하기만 하다. 거리 곳곳에서 시민들이 정치적 입장에 따라 몸싸움을 벌이고 진영 간 충돌을 막겠다며 지하철 운행시간마저 바꿀 정도다. 생업에 종사해야 할 국민들이 장관 한 명을 놓고 언제까지 이런 소모전을 벌여야 하는지 한숨이 절로 나온다. 더 심각한 것은 정치권의 무책임한 행태다. 여권은 자발적 집회이자 순수한 민의라고 둘러대지만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격이다. 더불어민주당은 “광화문 촛불집회의 연장이자 광장 민주주의의 부활”이라며 선동하고 있다. 조 장관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프로필 사진을 서초동 집회장면으로 변경했다. 낯뜨거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야권에서는 상대방 집회를 겨냥해 조폭들의 마지막 발악이라는 극언도 서슴지 않고 있다. 정치권의 주도권 다툼에 국민은 안중에도 없다는 얘기다.

이런 와중에 기업들은 줄줄이 쓰러지고 서민들은 민생고에 허덕이고 있다. 한시가 급한 민생법안들은 먼지만 쌓여가고 있다. 미증유의 복합위기에도 정치권이 경제를 살릴 의지나 있는지 국민은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모두가 한마음으로 뭉쳐 경제난국을 헤쳐가기도 힘든 판국에 정치적 유불리 계산에만 골몰해 국가 에너지를 낭비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제는 더 이상의 국론 분열을 막고 소통과 통합의 정신으로 국민의 아픈 곳을 살펴야 한다. 그러자면 청와대부터 결자해지의 정신으로 혼란과 갈등에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 정치권은 거리로 내몰리지 않고 마음 편히 생업에 종사하고 싶다는 국민의 절규를 더 이상 외면해서는 안 된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