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아파트·주택

9월 경매 낙찰가율 70.1%로 상승…일시적 반등?

  • 박윤선 기자
  • 2019-10-07 16:35:14
  • 아파트·주택


9월 경매 낙찰가율 70.1%로 상승…일시적 반등?

10년 만에 최처치를 기록했던 경매 낙찰가율이 반등했다.

지지옥션은 ‘2019년 9월 경매동향보고서’를 발표하고 9월 경매 낙찰가율이 70.1%를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9월 전국 경매 진행 건수는 1만 1,222건으로 전월 대비 소폭 감소했고 이 중 3,744건이 낙찰돼 낙찰률은 33.4%, 낙찰가율은 70.1%를 기록했다.평균 응찰자 수는 3.9명이었다. 지난달 낙찰가율 폭락(-21.4% 포인트)의 원인으로 지목됐던 업무상업시설의 낙찰가율은 전월 대비 18.1% 포인트 반등한 62.4%로 집계됐다.

주거시설 낙찰률은 전월 대비 2.7% 포인트 떨어진 35.9%를 기록했고 낙찰가율은 1.7% 포인트 오른 79.2%로 집계됐다. 특히 서울 주거시설 낙찰가율은 전월 대비 2.5% 포인트 오른 94.3%를 기록해 7월(92%)과 8월(91.7%)에 이어 상승세를 이어갔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전국적인 낙찰가율 폭락의 여파는 빠르게 회복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연말까지 회복세가 유지될지 귀추가 주목된다”며 “특히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서울 주거시설 낙찰가율이 분양가 상한제 도입 이후 어떤 양상을 보일지도 관심의 대상”이라고 말했다./박윤선기자 sep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