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동백꽃 필 무렵' 염혜란, 오정세가 아닌 공효진 편에 섰다.."멋짐 대폭발"

  • 김주희 기자
  • 2019-10-10 12:08:05
  • TV·방송
옹산 ‘철의 여인’ 염혜란이 오정세가 아닌 공효진 편에 서며 또 한 번 시청자를 반하게했다.

'동백꽃 필 무렵' 염혜란, 오정세가 아닌 공효진 편에 섰다..'멋짐 대폭발'
사진=에이스팩토리

9일 방송된 KBS 2TV 수목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 연출 차영훈, 강민경)은 자영(염혜란 분)의 남편 규태(오정세 분)가 용식(강하늘 분)에게 폭행당했다며 경찰서에서 난동을 피우던 중, 동백(공효진 분)이 찾아와 까멜리아 치부책을 공개한 상황에서 시작됐다. 자영은 규태의 진상 행실을 낱낱이 알게 됐고, 동백은 치부책에 기록된 사실을 근거로 규태를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지켜보던 자영은 차가운 표정으로 동백에게 다가서 규태를 진짜로 고소할 것인지 물었다. 뜻을 굽히지 않는 동백에게 자영은 규태가 집주인이고, 돈도 많고, 빽도 있음을 강조하며 고소 여부를 되물어 긴장감을 조성했다. 그럼에도 확고한 의지를 보이는 동백에게 규태는 자영이 서울 법대를 나왔다며 으스댔고 자영은 ”내가 그렇게 능력이 있어요. 그러니까 법적 지원 필요하면 연락해요. 공짜야 동백씨는”하고 명함을 동백에게 주며 경찰서를 나가 자리에 있던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자영의 호의는 말뿐만이 아니었다. 다음날 동백을 불러 치부책을 스캔하고 메일로도 보내줬다. 규태 속을 훤히 들여다보는 자영이기에 치부책을 노리고 있을 규태를 염두 해 동백에게 한 수 앞을 내딛어준 것. 이어 소문의 여인 동백에게 이제는 소문 덕 좀 보고 살라며 치부책의 존재를 널리 알리게끔 조언했다. 또, “동백씨 옆구리에 긴 칼 하나 차고 있다고 생각해요. 앞으로 누가 건드리면 꿈틀하지 말고 콱 물어버리라고”하며 용식 못지않은 든든한 ‘동백이 편’으로 훈훈함을 더했다.

규태의 아내이지만 잘못은 정확히 짚고 넘어가는 칼같은 성격과 시크함 그리고 동백에게 이기는 법을 알려주는 쿨함까지 옹산 ‘철의 여인’다운 자영의 매력은 시청자를 더욱 반하게 했다. 특히 염혜란의 카리스마와 부드러움을 오가는 연기는 캐릭터의 매력을 더욱 배가시켰다. 홍자영의 능력을 이야기할 때는 날카롭고 카리스마 있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조성하다가도 그 능력을 동백을 위해 쓰겠다고 손 내밀 때는 따뜻함으로 무장했다. 변호사 사무실에서 동백을 만났을 때, 든든한 언니의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은 염혜란은 은근슬쩍 아이크림 얘기를 꺼내려다 말을 삼키는 코믹함까지 엿보이며 빠져들 수밖에 없는 매력으로 똘똘 뭉친 홍자영 캐릭터를 200% 소화해 극의 재미를 더했다.

이 같은 염혜란의 매력 넘치는 활약에 시청자 역시 “변호사님 너무 멋짐”, “자영언니 멋짐 대폭발”, “염혜란님 오늘도 반함”, “동백꽃 연기 어벤저스다”, “자영 동백 케미도 너무 좋음”이라는 등 자영 캐릭터에 빠져든 뜨거운 반응과 호평을 동시에 남겼다.

한편, 염혜란이 공효진 편에 서 든든함을 더한 ‘동백꽃 필 무렵’은 매주 수목 저녁 10시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