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미중 실무협상 성과없어”…고위급협상 일정 단축 가능성

중국, 기술이전 강요·보조금 지급 문제 논의 거부
"中, 무역 갈등 완화 위해 미국산 농산물 구매 늘릴 계획"

  • 박성규 기자
  • 2019-10-10 08:37:46
  • 정치·사회
“미중 실무협상 성과없어”…고위급협상 일정 단축 가능성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이 접점을 찾는 데 여전히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미국과 중국의 실무협상이 전혀 진전을 보지 못했다고 10일 보도했다. SCMP는 10∼11일로 예정된 고위급 협상의 일정도 단축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류허 중국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협상단이 10일 하루만 장관급 협상을 진행한 뒤 예정보다 하루 이른 당일 워싱턴DC를 떠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협상이 진전을 보지 못한 이유는 중국 협상단이 의제의 범위를 좁히려 한 데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은 중국 협상단이 미국이 설정한 핵심 협상의제 가운데 하나인 미국 기업에 대한 기술이전 강제, 중국 기업에 대한 정보 보조금 지급에 대한 논의를 거부했다고 전했다.

중국 협상단은 미국산 농산물 수입 확대와 지식재산권 보호 등 2개 의제에만 논의에 응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무역 협상과 별도로 중국이 미국과 무역 갈등을 완화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중국은 오는 15일로 부과될 가능성이 높은 새로운 관세를 피하고 미국과 무역 갈등을 완화하기 위해 미국산 농산물 구매를 늘릴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성규기자 exculpate2@sedaily.com

“미중 실무협상 성과없어”…고위급협상 일정 단축 가능성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연합뉴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