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홍콩시위 장기화에 홍콩인 정신건강 상태 ‘최악’

2012년 조사 시작한 후 최저 점수 나타내
‘사회적 갈등 정신건강 영향 미쳐’ 응답 2배 이상 ↑

  • 신현주 기자
  • 2019-10-10 14:15:32
  • 정치·사회

홍콩. 송환법. 복면금지법. 홍콩인. 정신건강.

홍콩시위 장기화에 홍콩인 정신건강 상태 ‘최악’
7일 홍콩에 있는 중국 이동통신사 ‘차이나유니콤’ 대리점의 직원이 ‘복면금지법’ 반대 시위대의 공격을 받은 점포 밖에서 청소하고 있다./연합뉴스

홍콩의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복면금지법 반대 시위로 번지며 장기화를 예고한 가운데 홍콩인들의 정신건강 상태가 최악의 수준을 나타냈다는 연구조사 결과가 나왔다.

1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중문대학은 15세 이상 1,009명을 대상으로 일, 가정, 학업, 사회적 갈등 등 10가지 지표가 정신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해당 연구에서 정신건강 점수는 100점 만점으로 매겨지는데 52∼68점이면 용인되는 수준, 72점 이상이면 정신건강이 양호한 수준임을 나타낸다. 그러나 연구 결과 홍콩인들의 정신건강 점수는 46.41점으로 ‘합격선’이라고 불리는 52점에도 못 미쳤다. 올해 점수는 지난 2012년 이 연구가 시작된 후 최저점을 나타냈다.

50.2점을 기록했던 지난해에는 사회적 갈등이 정신건강에 영향을 미쳤다고 답한 응답자가 18%에 불과했으나 올해는 41%에 달했다. 지난 6월 초 송환법 반대 시위가 시작한 후 홍콩의 자살 방지 전화 상담 서비스 이용자는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실제로 송환법 반대 구호를 외치면서 목숨을 끊은 홍콩인들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를 이끈 이반 막 박사는 “특히 올해는 사회적 갈등이 정신건강에 중대한 영향을 미쳤다는 점에서 특이하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홍콩인의 정신건강은 위기 상황을 맞고 있다”며 “정부는 자살 방지 캠페인 등 정신건강을 개선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신현주 인턴기자 apple260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