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양승조 충남도지사, “해양 신산업 통해 일자리 10만개 창출할 터”

문재인 대통령 경제투어 방문서 충남도 비전 제시

  • 박희윤 기자
  • 2019-10-10 15:26:09
  • 전국
양승조 충남도지사, “해양 신산업 통해 일자리 10만개 창출할 터”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해양신산업 발전전략 보고회에서 해양 신산업 육성 계획을 담은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충남도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해양 신산업 육성을 통해 10만개 일자리를 만들어 내겠다고 밝혔다.

양 충남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전국 경제투어’ 본 행사로 10일 도청 본관 로비에서 열린 ‘충남 해양 신산업 발전 전략 보고회’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해양 신산업의 중심 충청남도’를 비전을 보고했다.

충남도는 세계 해양 신산업 시장이 2017년 1,638억 달러에서 2030년 4,749억 달러로 연평균 8.5%씩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수도권·중국과 접근성이 뛰어나고 국립해양생물자원관·장항국가생태산업단지 등 인프라를 갖추고 있는 점을 활용해 글로벌 해양 신산업을 육성할 방침이다.

‘해양 신산업의 중심 충청남도’를 비전은 2030년 정책 목표로 ‘일자리 창출 10만개·기업 육성 1천개·생산 유발 25조원·관광객 연 3,000만명 달성’을 제시하고 있다.

이를 위해 서산 부남호 역간척 사업을 통해 갯벌 생태를 복원, 태안 기업도시와 서산 웰빙특구를 육성하고 국내 유일 해양생물보호구역인 가로림만의 생태적 가치를 살려 국가해양정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서해안에 해양치유 산업(해양의 기후와 지형·해수·해초 등 자원을 이용해 질병을 예방하는 사업)의 거점을 조성하고 해양과 산림 자원을 결합한 치유 모델을 개발한다.

서천 장항 국가생태산업단지를 중심으로 해양 바이오산업 분야 기업이 모인 ‘해양바이오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당진 왜목 마리나 개발, 안면도 관광지 개발 등도 차질없이 추진할 방침이다.

양 지사는 “충남은 광활한 갯벌 등 무한한 해양자원을 보유해 해양 신산업 육성의 최적지”라며 “서해에서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며 풍요롭고 즐거운 ‘우리의 삶’을 그려나 가겠다”고 강조했다.

/홍성=박희윤기자 hy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