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산불위험에 美캘리포니아주 강제단전

북부 130만·남부 18만 등 150만명 '암흑천지'

강제단전 조치로 캘리포니아주의 한 술집에 불이 꺼져있다./캘리포니아=AP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산불 위험이 최고조에 오르면서 주요 전력회사들이 강제단전 조치에 나섰다.

10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북 캘리포니아 주민 130만여명, 남부 캘리포니아 18만여명 등 150만명에 가까운 주민이 강제단전의 여파로 암흑 속에 밤을 지새게 됐다. 부분적으로 주간에만 단전 조처가 내려지는 지역도 있지만, 상당수 지역이 야간에도 전기 공급이 차단됐다.



전력회사인 퍼시픽가스앤드일렉트릭(PG&E)이 전날 밤 샌프란시스코 베이지역에서 강제로 전기를 끊으면서 주민 30만명이 전기 없이 밤을 보냈다. 기상예보관은 이 지역에 최고 시속 110㎞의 강풍이 불었다고 전했다. 이 밖에 중부 전원 지역과 오클랜드 인근, 새크라멘토 인근 내륙 등으로 북 캘리포니아에서 단전은 광범위하게 이뤄졌다. PG&E 측은 73만~200만명이 단전의 영향을 받는다고 밝혔다.

남 캘리포니아에 전력을 공급하는 서던캘리포니아에디슨(SCE)도 로스앤젤레스(LA) 인근 도시에 단전을 검토하고 있다. 영향을 받는 주민은 9개 카운티에 걸쳐 17만4,000명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샌디에이고 가스앤드일렉트릭도 샌디에이고 남부 3만 가구에 전력 공급을 중단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3 14:46:4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