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쿠르드 배신' 비판에…트럼프 "터키 제재·쿠르드 공격 중재 가능"

기자회견서 "터키·쿠르드 간 중재카드 더 선호"
의회 초당적 협력에 제재방안도 실현 가능성↑

'쿠르드 배신' 비판에…트럼프 '터키 제재·쿠르드 공격 중재 가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시리아 북동부에서 미군을 철수해 터키의 쿠르드족 공격을 묵인했다는 비판에 휩싸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대(對) 터키 경제제재를 위협하며 터키와 쿠르드 간 중재에 나설 의향을 피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트윗을 통해 우리는 (터키 대응에서) 세 가지 선택 중 하나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수천명의 군대를 보내 군사적으로 이기는 방법 △경제적으로 제재와 함께 터키를 매우 심하게 공격하는 방법 △터키와 쿠르드 간 합의를 중재하는 방법을 제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중재 가능성을 언급한 것은 처음으로 백악관에서 가진 기자들과 문답에서는 중재를 성사시키는 세 번째 방법을 가장 선호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터키를 겨냥해 두 가지 선택이 있다며 군사적 개입과 경제적 제재를 거론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민들은 우리가 군사력을 갖고 (시리아로) 되돌아가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며 군사적 개입에는 무게를 두지 않았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강력한 경제 제재 카드로 터키를 압박하는 동시에 터키와 쿠르드 간 중재를 시도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의회에서도 초당적으로 터키 제재를 추진하고 있는 만큼 실현 가능성은 상당하다는 관측이 나온다.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상원의원과 크리스 반 홀렌 민주당 상원의원은 터키의 에너지 산업과 군사 분야에 제재를 가하는 법안에 합의했다. 이 법안에는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을 포함해 터키 지도부에 대한 비자 발급 제한과 이들의 미국 내 자산에 대한 제재도 포함될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터키와 쿠르드 사이에서 중재자 역할을 자처한 것은 이슬람국가(IS) 격퇴를 도운 쿠르드족을 배신했다는 비판을 잠재우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국제사회는 물론 공화당에서도 시리아 북동부에 주둔한 미군을 철수하도록 한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는 터키의 쿠르드족 공격을 묵인한 배신 행위라는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