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종목·투자전략

"아모레G 2,000억원 유상증자 목적은 총수 일가 승계일 가능성"

유진투자증권 리포트

  • 박경훈 기자
  • 2019-10-11 08:39:37
  • 종목·투자전략
유진투자증권(001200)은 11일 아모레퍼시픽(090430)그룹(이하 아모레G(002790))에 대해 유상증자 계획의 목적이 총수 일가의 승계일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이선화 연구원은 지난 10일 아모레G가 공시한 2,000억원 규모 유상증자와 관련해 “아모레G는 아모레퍼시픽 지분을 늘려 지배구조를 강화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했지만 현재 아모레G의 보유 지분(35.4%)을 고려하면 아모레퍼시픽에 대한 지배력은 이미 의심할 수 없는 사안으로, 지배구조 강화를 위한 지분 매입은 설득력이 약하다”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아모레퍼시픽 주식 취득 기간도 내년 12월 11일까지로 단기간에 주가를 부양하고자 하는 의도는 아니다”라며 “결국 목적은 승계”라고 추정했다.

그는 “이번에 발행하는 신형우선주가 10년 뒤 보통주로 전환되는 것이 핵심”이라며 “앞서 지난 2006년 발행한 ‘아모레G2우B’는 지주사 전환 과정에서 서경배 회장의 후계자(딸)인 서민정 씨에게 증여한 전환우선주로 2016년 12월 보통주로 전환되면서 서민정 씨가 아모레G 지분 2.93%를 보유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선주는 평균적으로 보통주 대비 30~40% 할인된 값에 거래되기 때문에 지분율을 늘려야 하는 후계자 입장에서는 신형우선주를 싼값에 매입해 향후 보통주로 전환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풀이했다. 또 “이번 아모레G 신형우선주 발행가액은 2만8,200원이며 올해 우선배당금은 705원으로 배당수익률 2.5%의 훌륭한 배당주여서 향후 총수 일가는 높은 배당금을 재원으로 추가 지분을 확보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 유상증자는 아모레퍼시픽의 주가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하는 이벤트이며, 보통주인 아모레G보다는 향후 상장할 아모레G 신형우선주가 투자 매력이 높다”고 진단했다. /박경훈기자 socoo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