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황교안 "대한민국이 조국 공화국이냐, 비정상 넘어 독재 치닫는다"

  • 최상진 기자
  • 2019-10-14 10:00:49
  • 정치일반
황교안 '대한민국이 조국 공화국이냐, 비정상 넘어 독재 치닫는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대한민국이 조국 공화국이라는 탄식이 나온다”며 “비정상을 넘어 독재의 길로 치닫는다”고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황 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을 품에 안고 독재의 길로 간다면 정치적 책임은 물론 법적 책임까지 면하기 어렵다”며 “정권의 국정 운영이 비정상을 넘어 독재의 길로 가고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조국의 검찰 특수부 해체 공작, 국회의장과 여당 단독으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패스트트랙 밀어붙이기, 사법부의 무더기 영장기각 퍼레이드, 이 모두 독재 선언에 다름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지금 조국은 국무총리, 여당 지도부까지 압도하는 무소불위 권력을 휘두르고 있다”며 “자신이 피의자인데도 끝을 보겠다며 대놓고 검찰을 겁박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허겁지겁 공수처를 만들려는 이유가 있다. 조국 수사를 무산시키려는 술수”라며 “사실상 조국이 정권서열 2위 부통령이라는 말이 회자되고 대한민국이 조국 공화국이 아니냐는 탄식까지 나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국무총리, 여당 지도부, 국회의장까지 모두 나서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모습을 보면 결국 그 배후는 문 대통령”이라며 “대한민국의 국정 혼란과 민주주의 퇴행은 문 대통령과 2인자 조국의 합작품”이라고 말했다.

돼지열병 확산에 대해서는 “김정은 비위 맞추기에 애꿎은 우리 국민만 피해를 보고 있다”며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북한에서 유입됐을 가능성이 큰데도 말 한마디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현재의 돼지 열병 확산의 원인 가운데 하나는 북한 눈치보기”라며 “북한 멧돼지는 놔두고 우리 집돼지만 잡느냐는 농업인들의 피 끓는 목소리가 들리지 않느냐”고 말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은 도쿄올림픽 단일팀 구성, 2032년 올림픽 공동개최 같은 터무니없는 주장만 반복하고 있다”며 “되지도 않을 평화경제 타령 그만하고 눈앞의 국민 피해부터 챙기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최상진기자 csj845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