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황교안 "대한민국이 조국 공화국이냐, 비정상 넘어 독재 치닫는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대한민국이 조국 공화국이라는 탄식이 나온다”며 “비정상을 넘어 독재의 길로 치닫는다”고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황 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을 품에 안고 독재의 길로 간다면 정치적 책임은 물론 법적 책임까지 면하기 어렵다”며 “정권의 국정 운영이 비정상을 넘어 독재의 길로 가고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조국의 검찰 특수부 해체 공작, 국회의장과 여당 단독으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패스트트랙 밀어붙이기, 사법부의 무더기 영장기각 퍼레이드, 이 모두 독재 선언에 다름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지금 조국은 국무총리, 여당 지도부까지 압도하는 무소불위 권력을 휘두르고 있다”며 “자신이 피의자인데도 끝을 보겠다며 대놓고 검찰을 겁박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허겁지겁 공수처를 만들려는 이유가 있다. 조국 수사를 무산시키려는 술수”라며 “사실상 조국이 정권서열 2위 부통령이라는 말이 회자되고 대한민국이 조국 공화국이 아니냐는 탄식까지 나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국무총리, 여당 지도부, 국회의장까지 모두 나서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모습을 보면 결국 그 배후는 문 대통령”이라며 “대한민국의 국정 혼란과 민주주의 퇴행은 문 대통령과 2인자 조국의 합작품”이라고 말했다.

돼지열병 확산에 대해서는 “김정은 비위 맞추기에 애꿎은 우리 국민만 피해를 보고 있다”며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북한에서 유입됐을 가능성이 큰데도 말 한마디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현재의 돼지 열병 확산의 원인 가운데 하나는 북한 눈치보기”라며 “북한 멧돼지는 놔두고 우리 집돼지만 잡느냐는 농업인들의 피 끓는 목소리가 들리지 않느냐”고 말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은 도쿄올림픽 단일팀 구성, 2032년 올림픽 공동개최 같은 터무니없는 주장만 반복하고 있다”며 “되지도 않을 평화경제 타령 그만하고 눈앞의 국민 피해부터 챙기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최상진기자 csj8453@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9 15:44:0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