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바이든 아들 “中기업 이사 사임...부친 당선시 해외사업 손 뗄 것”

부친 대선가도에 부담되자 대변인 통해 성명 발표
트럼프 “더많은 나라에서 사기 친 것으로 보여” 또 맹공

  • 신현주 기자
  • 2019-10-14 09:40:43
  • 정치·사회

바이든. 트럼프. 우크라이나의혹. 민주당.

바이든 아들 “中기업 이사 사임...부친 당선시 해외사업 손 뗄 것”
/연합뉴스

미국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아들 헌터 바이든이 13일(현지시간) 연일 논란이 되고 있는 중국 관련 기업의 이사직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또 부친이 차기 대통령에 당선될 경우 어떠한 해외사업에도 관여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크라이나 스캔들’로 탄핵 위기론에 휩싸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우크라이나 및 중국 사업과 관련해 의혹을 제기하자 부친의 대선 가도에 정치적 부담이 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행보로 보인다.

외신들은 이날 “헌터 바이든은 이날 조지 메서리스 대변인을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이달 31일 중국 BHR파트너스 이사회에서 사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BHR파트너스는 헌터의 동업자 데번 아처가 중국의 사모펀드 투자자 조너선 리 등과 함께 2013년 설립한 중국 상품 투자 펀드로 헌터는 이 펀드에 무보수 이사로 합류했다.

메서리스 대변인은 성명에서 “헌터는 이러한 사업 활동을 독립적으로 해 왔다. 그는 자기 아버지와 상의하는 게 적절하다고 생각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헌터는 자신과 자신의 아버지를 향한 미국 대통령의 거짓 비난 사례를 결코 예상치 못했다”며 “헌터는 바이든 행정부 하에서 해외 사업 이해관계 관련 규제를 포함해 바이든 대통령이 이익충돌 문제 등을 다루기 위해 마련할 어떠한 지침이나 기준도 기꺼이 준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메서리스 대변인은 “그는 자신의 아버지가 개인적으로 그의 사업에 계속 관여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월 25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 관련 의혹을 조사하라는 압력을 행사했다는 이른바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휘말렸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헌터 바이든이 우크라이나뿐 아니라 중국에서도 사업을 하면서 부당하게 돈을 챙겼다”며 비리 의혹을 줄곧 제기해왔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헌터를 향해 “세계 굴지의 펀드들이 중국에서 돈을 챙기지 못할 때 바이든의 아들은 투자 펀드로 15억 달러(약 1조 8,000억 원)를 들고 나왔다”는 주장을 피며 맹비난했다.

이러한 성명 발표에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즉각적 공격에 나섰다. 그는 대변인을 통해 성명을 발표한 것을 겨냥하며 “헌터는 어디에 있는가? 그는 완전히 사라졌다!”며 “이제 그는 더 많은 나라들을 습격해 신용사기를 친 것으로 보인다”는 주장까지 펴며 미디어가 제대로 보도하지 않는다는 취지의 비판을 내놓았다.
/신현주 인턴기자 apple260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