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檢과거사위장 대행 "한겨레 보도 문제 삼을만한 부분 아니다"

정한중 교수 "최종보고서 한줄 포함 맞지만
구체성·추가진술 없어 권고 미포함…무마 아냐"
前위원들 잇따라 반박…尹고소 부적절 지적도

  • 오지현 기자
  • 2019-10-14 12:06:57
  • 사회일반
檢과거사위장 대행 '한겨레 보도 문제 삼을만한 부분 아니다'
/연합뉴스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에서 활동했던 정한중 한국외국어대학교 교수가 윤석열 검찰총장 관련 의혹을 과거사위가 덮었다는 한겨레 보도내용은 “문제 삼을만한 내용이 아니”라고 말했다. 정 교수는 김갑배 위원장이 지난 1월 사임한 이후 위원장직을 대행, 과거사위 업무를 총괄했던 인물이다.

정 교수는 14일 서울경제와의 통화에서 김학의 전 차관 사건 최종보고서에 윤 총장이 김 전 차관 스폰서였던 건설업자를 만나게 된 구체적 경위가 담겼다는 한겨레 보도에 대해 “최종보고서에 윤 총장 관련 내용이 담겼다는 것은 사실이나, 내용 자체가 그 정도(임모씨를 통해 소개받았다)밖에 없었다”며 “이 부분을 권고하지 않았다고 해서 문제 삼을만한 부분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상대 전 검찰총장의 경우 보고에 구체성이 있었고, 관련된 제3자 진술까지 있었기에 (수사권고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검찰 수사단에 전체적으로 내용을 넘긴 것이지 윤 총장 관련 부분만 벼려내 무마했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는 설명이다. 검찰과거사위는 건설업자 윤중천으로부터 금품 등을 수수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한상대 전 검찰총장,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 박충근 전 춘천지검 차장검사에 대한 수사를 권고했다.

한겨레는 이날 과거사위 최종보고서에 “윤석열 검사장은 임모씨 소개로 알고 지냈는데 원주 별장에 온 적이 있는 것도 같다”는 윤씨 진술이 담겼다고 보도했다. 지난 11일 윤 총장이 과거 윤씨의 별장에 들러 접대를 받았다는 윤씨의 진술이 나왔으나 추가조사 없이 마무리됐다는 의혹보도의 연장선이다.

한겨레 보도에 대한 과거사위 전 위원들의 반박이 이어지는 상황이다. 김용민 전 위원은 같은 날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중천이 윤석열에게 접대를 했다는 조사결과는 없었다. 그래서 수사의뢰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 총장에 대한 국민들의 배신감과 실망감은 공감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윤중천과 관련시켜 공격하는 것은 바람직한 비판이 아니라 자칫 마녀사냥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진상조사단 총괄팀장이었던 김영희 변호사도 이날 CBS라디오에 출연해 “기사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다만 정 교수는 윤 총장이 한겨레 기자와 과거사위 관계자들을 고소한 데 대해 “총장 고소사건을 후배 검사들이 수사하는 것은 이해충돌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윤 총장은 한겨레의 첫 보도가 있었던 지난 11일 한겨레 기자와 관련자들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고, 서울서부지검은 이를 형사4부에 배당했다.

대검찰청은 한겨레 추가보도에 대해 “면담보고서 기재 내용은 과거사조사단 관계자의 일방적 주장일 뿐이고, 검찰총장은 임모씨를 전혀 알지 못한다”며 “허위보도를 이어가는 것은 검찰총장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악의적인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오지현기자 ohj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