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정미경 “민주당 배후세력에 통진당 의심”

12일 서초동 집회 언급하며
"일장기 같은 태극기..태극기 조롱"
"애국가 거부하는 통진당 떠올라"

정미경 “민주당 배후세력에 통진당 의심”
정미경 자유한국당 의원./연합뉴스

정미경 자유한국당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의 배후세력의 핵심은 통진당(통합진보당)이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든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과연 문재인 정권이 민주당 정권일까, 늘 의심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8월에도 정 의원은 비슷한 취지의 발언을 한 바 있다.

이날 정 의원은 지난 12일에 열린 ‘조국 수호’와 ‘검찰 개혁’ 등을 촉구하는 서초동 집회를 언급하며 “서초동 집회가 끝나면서 많은 사람들이 (서초동) 골목골목 지나가며 흩어지는 중 손에 들고 있는 태극기를 봤다”고 전했다. 그는 “그게 뭘까 보니까 태극기인데 태극기가 아니다. 일장기를 든 것 같아 자세히 보니 일장기가 아니라 태극기에 태극문양만 있는 깃발”이었다며 “맘 속으로 덜컥하면서 태극기 조롱이 시작됐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기에 대한 경례와 애국가를 거부한 통진당이 떠올랐다”고 밝혔다.

그는 “베네수엘라 정책, 망한 나라의 정책을 가지고 소득주도성장이라는데 통진당 정책과 똑같다”며 “공수처 법안을 들고 나와 검찰개혁을 밀어붙인다는데 살펴보면 베네수엘라의 판검사들 길들이기 정책과 유사하다”고도 지적했다. 정 의원은 “문재인 정권은 민주당 정권이 아닐 수 있다. 통진당 정권일 수도 있다”며 “앞으로 살펴보고 적극적으로 대처해나가야 한다”고 했다.

한편 통진당 해산 판결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통진당이 왜 해산됐는지는 여러분도 잘 알 것”이라며 “통진당 목적과 활동이 민주적 기본질서에 위배되고, 현 정부에 그런 점이 적지 않다는 것을 정미경 최고위원이 지적한 것”이라고 했다.
/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정미경 “민주당 배후세력에 통진당 의심”
지난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역에서 예술의전당으로 이어지는 반포대로 위에서 ‘제9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 참가자들이 태극기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연합뉴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