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국민 탄핵 결정문' 홍준표 "文의장, 정권의 시녀 자처…대한민국 추락 암담"

  • 김경훈 기자
  • 2019-10-14 11:09:04
  • 사회일반

홍준표, 문희상, 조국, 국민탄핵결정문, 문재인, 광화문집회, 배현진

'국민 탄핵 결정문' 홍준표 '文의장, 정권의 시녀 자처…대한민국 추락 암담'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사법개혁안의 신속한 상정 의지를 밝힌 문희상 국회의장에 대해 “문재인 정권의 시녀로 자처하고 있다”고 날선 비판을 내놨다.

홍 전 대표는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최근 정치권에서 논의 중인 사법개혁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과 관련, “패스트트랙 제도 도입은 민생법안이 정치적 이해관계로 표류하고 있을 때 이를 타개하기 위해서 채택된 제도이지 선거법, 공수처법, 검경수사권 조정과 같은 정치 관련법을 처리하기 위해서 채택한 제도는 절대 아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전 대표는 그러면서 “민주당 정의당 좌파연대의 국회 횡포는 이제 그 도를 넘어 의회 쿠테타에 가까운 작태를 벌이고 있다. 문희상 의장은 합리적인 분으로 봤는데 이를 강행하려고 시도하는 것을 보니 지역구 세습을 보장 받기 위해 문 정권의 시녀로 자처 하려는가 보다”라고 비난의 수위를 끌어올렸다.

홍 전 대표는 이어 “조국 사건에서 상식이 무너지더니 조국 수사를 방해하는 사법부의 영장 기각 사태에서 사법 민주주의가 무너지고 문희상 사태에서 이젠 의회도 몰락하는구나”라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문 의장이 지난 7일 여야 5당 대표와 초월회 모임에서 “국회법에 따라 의장으로서 모든 권한을 행사해 사법개혁안을 본회의에 신속하게 상정할 계획”이라면서 이달 말 처리 의사를 분명히 한 데 따른 비판으로 읽힌다.

그러면서 홍 전 대표는 “어쩌다 대한민국이 3년 만에 이렇게 무너졌나? 어쩌다 대한민국이 불과 3년 만에 이 지경에 까지 오게 되었나?”라며 “암담한 대한민국의 추락하는 모습을 보는 우울한 가을날 아침이다”라며 글을 마무리 했다.

'국민 탄핵 결정문' 홍준표 '文의장, 정권의 시녀 자처…대한민국 추락 암담'
조국 법무부 장관/연합뉴스

한편 홍 전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법무부 장관을 향한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홍 전 대표는 지난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동생의 어처구니없는 구속영장 기각과 같이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구속영장도 기각 시킨다면 광화문이 마비되는 국민적 분노로 문재인 정권은 수습하기 어려운 혼란에 빠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전 대표는그러면서 “조국 사태는 절대로 그냥 넘어 가지 않는다”면서 “야당은 깔봐도 될지 모르나 국민을 무시하면 정권은 바로 무너진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그러면서 “야당이 반대함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조 장관을 임명 강행 했을 때 이번에도 그냥 흐지부지 넘어갈 줄 알았을 것”이라면서 “그러나 조국 문제는 좌파 특권층의 입시비리·공직비리·사학비리 등 강남좌파의 민낯을 그대로 보여준 충격적인 사건이었고, 검찰이 샅샅이 수사할 줄은 몰랐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이어 “내가 조 장관에게는 나대면 칼 맞는다고 미리 경고를 했고, 문 대통령에게는 조국 임명을 강행하면 바로 레임덕으로 가고 정권은 망하는 길로 간다고 미리 경고 한 바 있다”며 “정치 24년을 하면서 정권의 붕괴 과정을 수차례 보아 온 나로서는 조 장관 임명 여부가 문재인 정권의 분수령으로 봤다”고 현재 상황을 분석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