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해투4’ 백지영→심은진, 둘 다 블랙리스였다..추억 폭탄 ‘그땐 그랬지’

  • 최주리 기자
  • 2019-10-18 07:49:52
  • TV·방송
‘해피투게더4’ 90년대 추억을 제대로 되살린 특집이었다.

10월 17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오프라인 탑골 가요제’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은 90년대와 00년대를 주름잡았던 스타 백지영, 별, 심은진, 작곡가 유재환이 출연해 그때 그 시절 추억을 되살렸다. 이와 함께 입만 열면 빵빵 터트린 게스트들의 활약이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해투4’ 백지영→심은진, 둘 다 블랙리스였다..추억 폭탄 ‘그땐 그랬지’
/사진=kbs

먼저 90년대부터 활동한 백지영과 심은진의 당시 방송 활동을 하던 비하인드를 대방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들은 제약이 많고 엄격했던 당시 방송 규제에 대해 회상했다. 백지영은 “속살이 보이면 안 됐다. 이와 함께 살색 옷도 제약됐다”고 입을 열었다.

이에 심은진이 “저랑 백지영 언니 둘 다 블랙리스트였던 것 같다. 블랙리스트에 오르면 출연진 중 제일 먼저 복장 검사를 하러 오신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여기에 과거와 많이 달라진 방송 현장 분위기, 영어 이름을 쓰지 못해 생긴 에피소드 등 호기심을 자극하는 이야기가 쏟아졌다.

이렇게 90년대 가요계에 대한 이야기꽃이 활짝 필 무렵, 별이 자신은 “90년대가 아닌 00년대 시대 가수다”며 백지영-심은진과 선을 그었다. 얼마 차이 안 난다는 백지영-심은진과 자신은 밀레니엄 세대 가수라는 별의 투닥거림이 방송에 유쾌함을 더했다.

이와 함께 유재환의 활약도 빼놓을 수 없다. 특히 90년대부터 지금까지 노래 트렌드 변천사를 분석, 다음 트렌드를 예측하는 그의 모습은 전문가 포스가 넘쳐흘러 감탄을 자아냈다. 누군가를 하늘로 자꾸 보내던 90년대 초반, 내 눈물에 눈물 나면 상대방 눈에 피눈물 나게 만든다던 00년대 초반, 소소한 일기장 같은 요즘. 시대별 노래 트렌드를 차지게 설명하는 유재환이 눈길을 끈 것이다.

이처럼 ‘젊은 임진모’라는 별명을 생성할 만큼 전문가 면모를 보여준 유재환과 90년대?00년대를 대표하는 가수 백지영, 별, 심은진의 조합은 특별한 재미를 선사했다. 추억과 공감, 웃음을 동시에 안겨주며 행복한 목요일 밤을 장식한 이들의 활약이 고마운 시간이었다. 이는 앞으로 또 어떤 게스트가 등장할지 더욱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한편 최고의 스타들과 함께하는 마법 같은 목요일 밤 KBS 2TV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