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아이나라' 줌마테이너 4인방, 고창 8남매 부모 보며 울컥..'궁금증 UP'

  • 김주희 기자
  • 2019-10-19 01:03:00
  • TV·방송
줌마테이너 4인방이 8남매 부모를 보며 울컥했다.

'아이나라' 줌마테이너 4인방, 고창 8남매 부모 보며 울컥..'궁금증 UP'
사진=KBS

오늘 19일 방송되는 KBS 2TV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이하 ‘아이나라’)(연출 원승연)에는 연예계 대표 줌마테이너 김지선, 김가연, 김미려, 정주리가 코멘테이터로 출연, 황치열과 김원효가 고창 8남매의 등하원 도우미로 활약을 펼치는 모습을 지켜보며 생생한 육아 토크를 나눌 예정이다.

고창의 풍경과 함께 황치열이 등장하자 김지선은 자신의 고향이 고창이라는 것을 밝히며 반가워했다.

이어 김지선이 수박, 복분자, 장어 등 고창의 대표 특산품을 언급하자 정주리는 “복분자랑 장어랑 아유~”라고 반색하며, 복분자에 얽힌 남편과의 특별한 사연을 공개했다고 한다. 과연 복분자에 깃든 그녀의 남다른 추억이 무엇일지 호기심을 불러오고 있다.

한편, 아이들에 대한 책임감으로 매순간 최선을 다하는 8남매 부모의 이야기에 이들 4인방은 자신의 경험을 떠올리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정주리는 남편이 일하는 뒷모습을 보면서 마음이 편치 않았다고 했으며, 김지선과 김가연은 방송하다 쓰러진 경험을 이야기해 듣는 이들의 마음을 짠하게 했다.

황치열, 김원효의 고창 8남매 돌봄과 복분자에 얽힌 정주리의 특별한 추억이 공개될 KBS 2TV 예능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는 오늘 19(토) 밤 10시 45분에 방송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