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복면가왕' 비투비 임현식, 싱어송라이터다운 날카로운 추리

  • 김주원 기자
  • 2019-10-19 01:51:49
  • TV·방송
오는 일요일(20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3연승에 도전하는 가왕 ‘만찢남’에 맞설 복면 가수 8인의 무대가 펼쳐진다.

'복면가왕' 비투비 임현식, 싱어송라이터다운 날카로운 추리
사진=MBC ‘복면가왕’

판정단으로는 첫 솔로 활동을 시작한 비투비 임현식과 라디오계의 유재석 소란의 고영배, 활력돌 네이처의 새봄, 채빈이 합류해 맹활약을 펼친다.

자작곡으로 전곡을 채운 앨범 ‘랑데부’로 첫 솔로 활동 포문을 연 비투비 임현식은 싱어송라이터다운 날카로운 추리를 이어갔다. 아이돌로 추정되는 한 복면 가수의 뛰어난 실력에 “제가 제작자라면 캐스팅하겠다”며 극찬해 아이돌 ‘선배미’를 발산했다고. 과연, 임현식이 점찍은 복면 가수의 정체는 아이돌이 맞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재치있는 입담으로 각종 라디오 프로그램을 섭렵한 소란의 고영배 역시 틈을 파고드는 공격적인 추리로 힘을 보탰다.

한편, 김구라는 아들 그리(김동현)와의 일화를 공개해 이목을 끌기도 했다. 래퍼로 활동하고 있는 아들에게 “내 이름을 넣어서 타투해라”고 권유했다는 것. 김구라가 그리에게 타투를 권하게 된 사연은 무엇인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새로이 합류한 판정단의 활약과 복면 가수들의 화려한 무대는 오는 일요일(20일) 오후 5시 MBC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