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검찰, 조국 직접 조사하나…‘가족 의혹’ 수사 정점

서울대 인턴증명서 발급·자택 PC 하드교체 관여 의혹

檢, 정경심 구속 여부 결정 뒤 소환조사 일정 결정할듯

전격적으로 사의를 밝힌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방배동 자택으로 들어가고 있다./연합뉴스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에 대해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한 가운데 검찰이 조 전 장관을 ‘직접 수사’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21일 정 교수에 대해 업무방해, 허위작성공문서 행사, 위조 사문서 행사, 업무상 횡령, 자본시장법위반(허위신고·미공개 정보이용),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증거은닉 교사 등 10개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법조계 안팎에선 정 교수가 자신의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점과 증거인멸 정황이 드러난 점, 그리고 사모펀드 의혹 관련 공범인 조 전 장관 5촌 조카 조범동(36) 씨가 이미 구속된 점을 고려하면 구속영장 발부 가능성이 작지 않다는 의견이 나온다. 조 전 장관이 소환될 경우 검찰은 정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 여부가 결정되는 대로 일정을 잡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검찰은 조 전 장관을 정 교수가 받고 있는 여러 혐의의 ‘공범’으로 의심하고 있다. 조 전 장관 개입 의혹이 두드러지는 부분은 두 자녀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증명서 허위 발급 의혹이다. 당시 조 전 장관이 서울대 법대 교수로 재직하며 공익인권법센터에 몸담고 있었기 때문이다.

정 교수가 검찰의 첫 압수수색 직후 자택과 동양대 연구실 PC 하드디스크를 교체해 현재 검찰로부터 증거은닉 교사 혐의를 받는 가운데 이를 조 전 장관이 알고서 방조했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검검찰은 PC 하드 교체를 도운 조 전 장관 가족의 자산관리인인 김경록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를 조사하면서 조 전 장관과 나눈 대화 내용 등을 깊이 조사하기도 했다.

아울러 검찰은 조 전 장관이 사모펀드 투자처와 내용을 알고 있었는지, 가족이 운영해온 사학법인인 웅동학원 허위 소송 및 채용비리 의혹을 알고 있었는지에 대한 입장도 직접 들어봐야 한다고 판단하고 있다.



조 전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일할 때 함께 근무한 윤모 총경을 검찰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 수사하고 있는 가운데 수사가 당시 민정수석실과의 연관성 등으로 번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검사 출신 김종민 변호사는 “검찰의 수사 목표는 당초부터 조 전 장관이었다”며 “조 전 장관이 범죄 혐의에 관여했다는 여러 의혹이 있기 때문에 검찰은 향후 이를 입증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강신업 변호사는 “정 교수가 혐의를 부인하고 있고, 증거 인멸과 말 맞추기 우려가 있다는 점은 영장 발부 사유”라며 “그러나 수사가 이미 많이 진척돼 있으며 정 교수에게 건강상 문제가 있는 점 등을 들어 법원이 영장을 기각할 가능성도 있다. 정 교수 영장 발부 여부와 관계없이 조 전 장관에 대한 수사는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검찰은 조 전 장관의 가족에 대한 수사에도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웅동학원 교사 채용 대가로 2억1,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조 전 장관 동생 조모(52) 씨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재청구한다는 방침이다. 웅동학원 의혹 관련 조 전 장관 어머니인 박정숙 웅동학원 이사장에 대한 소환 조사 가능성도 열려있다.

한편 조 전 장관과 정 교수는 시민단체인 투기자본감시센터로부터 뇌물 수수, 공직자윤리법 위반 혐의로도 고발당한 바 있다. 이들은 “뇌물을 제공한 자들이 현 정부의 실세인 조국의 영향력을 이용해 복합적인 이익을 노리고 부인 정경심에게 매월 200만원씩의 고문료와 인센티브를 지급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이들 부부를 비판하기도 했다.
/신현주 인턴기자 apple2609@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미디어센터 신현주 기자 apple2609@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5.28 15:29:4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