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한화큐셀, 호주 '올에너지 2019'서 고출력 태양광 모듈 선보여

한화큐셀, 호주 '올에너지 2019'서 고출력 태양광 모듈 선보여
호주 ‘올에너지 2019’ 전시회 한화큐셀 부스 그래픽 /사진제공=한화큐셀

한화큐셀은 오는 23~24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리는 신재생에너지 전시회 ‘올에너지 2019’에 참가한다고 21일 밝혔다. 한화큐셀은 이 전시회에서 고출력 프리미엄 태양광 모듈부터 주택용 에너지 저장 솔루션까지 폭넓은 제품 라인업을 선보인다.

호주 태양광 시장은 2010년대 들어 주택용 시장을 중심으로 꾸준히 성장했다. 특히 한화큐셀은 지난해부터 호주에서 주택·상업시설 지붕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하려는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데 주목했다.

한화큐셀이 좁은 지붕에서도 많은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고출력 프리미엄 모듈을 전시회에 선보이는 것은 이 때문이다. 지난달 미국 ‘솔라파워 인터내셔널 2019’에서 최초 공개한 ‘큐피크 듀오 G9’ 시제품을 호주에서도 소개한다. 이 제품은 갭리스 기술로 셀 간격을 줄여 기존 제품 대비 출력을 5% 향상했다.

품질에 대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큐피크 듀오 G6 플러스’ 시리즈도 전시한다. 태양광 모듈은 통상 12년의 제품 보증과 25년의 출력 보증을 제공하지만 이 제품은 제품 보증 기간이 25년에 달한다. 검은 자재를 사용한 올블랙 제품도 함께 전시한다.

인버터, 배터리, 에너지 관리 시스템을 결합한 ‘큐홈플러스’도 호주 시장에 처음 선보인다. 태양광 발전으로 생산한 전력 중 사용하고 남은 잉여전력을 큐홈플러스에 저장해 필요할 때 사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변동성이 심한 호주 전기요금 체계에 대응할 수 있다.

김희철 한화큐셀 사장은 “한화큐셀은 주택용 및 상업용 시장이 발달한 호주 태양광 시장에서 높은 브랜드 파워를 인정받고 있다”며 “태양광 산업에서의 성공을 바탕으로 에너지 저장 솔루션을 비롯한 토털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효정기자 j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