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법무부, 앞으로는 검찰 상대로 직접감찰 나선다

직접감찰 사유 7가지로 확대

법무부 1차 감찰 가능해져

자료제출·보고 의무도 명시

/연합뉴스




법무부가 검찰에 대한 직접 감찰을 강화해 사실상 1차 감찰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됐다. 이는 인사·감찰권 행사로 검찰에 대한 법무부 통제를 강화하겠다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발(發) 검찰개혁 일환이다.

법무부는 21일 법무부의 검찰에 대한 직접 감찰을 대폭 확대하고 검찰의 보고 및 자료제출 의무를 신설한다는 내용을 담은 법무부 감찰규정을 개정·시행한다고 밝혔다.

주목할만한 부분은 법무부의 1차 감찰 사유가 기존 3가지에서 7가지로 확대됐다는 점이다. 기존에 직접 감찰이 가능한 사유는 △검찰이 자체 감찰을 하지 않기로 결정한 경우 △감찰 대상자가 대검찰청 감찰부 소속인 경우 △언론 등 사회 관심이 집중돼 검찰의 자체 감찰로는 공정성을 인정받기 어렵다고 판단해 법무부 장관이 감찰을 명한 경우로 한정돼 있었다.



여기에 더해 △검찰에서 법무부 감찰을 요구한 경우 △즉시 조치가 필요한 인권침해가 발생한 경우 △의원면직을 신청한 검사에게 중징계에 해당하는 비위 혐의가 있는데도 검찰의 자체 감찰이 정당한 이유 없이 신속히 수행되지 않는 경우 △은폐할 의도로 검사 비위가 법무부 장관에게 보고되지 않은 경우 등 4가지 사유가 추가됐다.

이와 함께 검찰은 검사 비위가 발생했을 때 각급 검찰청의 장(長)과 대검찰청 감찰부장이 법무부 장관에게 반드시 보고하도록 의무가 신설됐다. 검찰 비위를 숨길 의도로 장관에게 관련 보고를 하지 않으면 법무부가 직접감찰에 나선다. 비위 조사 등 업무를 위해 필요한 경우 법무부 감찰관이 검찰청에 감찰 자료 제출을 요구할 수 있도록 했다.

법무부는 지난 18일 과천정부청사에서 대검찰청 관계자와 만나 감찰규정 개정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고 밝혔다.
/오지현기자 ohj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8 15:29:4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