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美 우크라 대사대행 "美, 정치적 동기로 원조보류"...트럼프에 타격

하원 조사에서 트럼프에 불리한 증언

  • 노희영 기자
  • 2019-10-23 10:28:32
  • 정치·사회

미국, 트럼프, 우크라이나, 테일러

美 우크라 대사대행 '美, 정치적 동기로 원조보류'...트럼프에 타격
윌리엄 테일러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 대사 대행이 22일(현지시간) 워싱턴DC 하원에서 개최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의혹 관련 조사에서 증언 후 떠나고 있다. /워싱턴DC=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 미 정부가 정치적 동기에 따라 우크라이나에 대한 원조를 보류한 것으로 보인다고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 대행이 밝혔다.

로이터와 AFP통신에 따르면 이 의혹에서 핵심 증인으로 꼽혀온 윌리엄 테일러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 대행이 22일(현지시간) 하원 비공개 증언에서 이같이 말했다.

민주당이 주도하는 하원 3개 위원회는 이 의혹을 둘러싼 탄핵 조사를 진행 중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7월 25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통화에서 민주당 대선 경선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의혹을 수사할 것을 종용했고, 미 관리들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미국의 원조 보류를 지렛대로 삼아 압박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테일러 대사 대행은 증언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바이든 관련 의혹을 조사하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히기를 원한다는 말을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고든 선들랜드 유럽연합(EU) 주재 대사가 자신에게 ‘안보 원조를 포함한 모든 것이 그러한 발표에 달려있다’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테일러는 증언에 앞서 의회에 제출한 15쪽 분량 성명에서 “올해 8월과 9월에, 미국의 비정상적인 비공식 정책 결정 채널로 인해, 국내의 정치적 이유로 중대한 안보 지원을 보류한 것으로 인해, 우크라이나와의 관계가 근본적으로 손상되고 있다는 것에 대해 점점 더 우려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국방부와 국무부, 중앙정보국(CIA), 존 볼턴 전 국가안보보좌관이 트럼프와의 회의에서 우크라이나 원조를 제공하게 하려고 노력했지만 실패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지난봄 우크라이나에 도착했을 때 미 관리들과 연관된 ‘2차 외교 채널’(secondary diplomatic channels)에 놀랐다면서 이에 대해 “이상하다”고 표현했다.

선들랜드 대사는 지난 17일 하원에 출석해 트럼프가 대(對)우크라이나 정책에 관여하는 미국 관리들에게 자신의 개인 변호사인 루디 줄리아니와 함께 일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줄리아니는 우크라이나 측과 접촉, 바이든 조사를 촉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미 관리들이 우크라이나 압박을 논의한 문자 메시지가 공개된 가운데 테일러는 선들랜드에게 “선거운동에 도움을 주기 위해 안보 원조를 보류하는 것은 미친 짓”이라며 트럼프 정부 태도에 비판적 입장을 보인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테일러는 마리 요바노비치 전 우크라 주재 대사가 올해 5월 경질된 이후 대행을 맡고 있으며 지난 2006년부터 2009년까지 우크라 주재 대사를 역임한 바 있다.

WP는 “테일러의 증언은 트럼프와 줄리아니의 명령에 따라 우크라이나의 도움을 구한 것으로 보이는 미 관리들의 활동에 관한 빈칸을 채웠다”고 전했다.

WP는 백악관이 우크라이나 원조 및 젤렌스키의 협력 여하에 따라 양국 정상회담 개최 여부를 조건화했는지, 이것이 대통령 직권남용을 구성하는지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AFP는 이날 증언에 대해 “트럼프가 정치적 적수에 대한 추문 조사를 우크라이나에 압박했다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폭발적인 증언”이라고 전했다.

/노희영기자 nevermin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