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100분토론 "가족 범죄단" 홍준표vs"근거 없다"유시민, '조국대전' 대박

'100분토론' 20주년 특집…6월 인터넷방송 '홍카레오' 인기 그대로

'공정과 개혁을 말하다' 주제로 조국 전 법무부장관 이야기

TV 방송 이후 유튜브 중계 등 신선한 구성 돋보이기도

MBC 100분토론 방송화면




‘홍카레오’ 두 번째 맞대결 덕분일까, MBC ‘100분토론’이 10%에 육박하는 시청률로 큰 관심을 이끌어내는데 성공했다.

23일 오후 9시 1분부터 10시 51분까지 2부에 나눠 방송한 ‘특집 MBC 100분토론’ 시청률은 6.6%-9.6%(닐슨코리아)를 기록했다. 평균적으로 ‘100분토론’의 시청률이 1~2%대를 기록하던 것에 비해 4~5배가 껑충 뛰어오른 셈이다.

이날 토론 주제는 ‘공정과 개혁을 말하다’로, 유시민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출연했다.

방송은 조국 전 법무부장관을 둘러싼 의혹 중심으로 흘렀다.

홍 전 대표는 “조국 씨가 민정수석으로 있으면서 법무부 장관을 한다고 떠들 때 내가 ‘나대지 마라. 나대면 칼 맞는다’고 했다”며 “(그런데) 칼을 맞아도 그냥 맞은 게 아니다. 이건 가족 범죄단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 이사장이) 조국을 방어하려고 법원을 야단치고, 검찰을 야단치고, KBS도 야단치고, 야당도 야단치고 너무 나대니깐 문제가 생기지 않나”라며 “‘저 양반이 저러다가 또 칼 맞는다’라고 나는 생각했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조국 교수의 가족을 가족 사기범이라고 말씀하시는 것은 충분한 근거가 없고, 신중하게 볼 필요가 있다”며 “조국 교수, 정경심 교수가 범죄를 저지르지 않았다고 본다. 근거들이 제 나름대로 있다”고 반박했다.



MBC 100분토론 방송화면


조 전 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의 수사에 대해선 의견이 첨예하게 엇갈렸다. 유 이사장은 “100여명의 특수부 인력을 동원해 가족의 모든 삶을 뒤지는 식의 수사가 과연 공정한가”라고 지적했다. 반면 홍 전 대표는 정경심 교수와 조 전 장관의 동생이 검찰 조사를 받는 태도를 “말하자면 수사방해”라며 비판했다.

검찰개혁에 대한 주제에 홍 전 대표는 “특수부를 증원해 먼지털이식 수사를 해서 박근혜 정부의 행정관까지 다 잡아넣더니, 정권 중반기를 넘어가 자기들이 당하게 생기니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만들려 한다”며 “민변 검찰청을 만들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유 이사장은 “우리나라는 삼권분립이 살아있어서 대통령 탄핵도 하고, 조기 선거도 한 전 세계가 놀라는 새로운 모범적 민주국가”라며 “홍 전 대표가 야인으로 너무 오래 계셔서 너무 심한 피해 의식을 갖고 있는 것 같다”고 맞받았다.

한편 ‘100분 토론’은 TV로 방송된 이후에도 40분가량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 중계됐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6.04 17:27:3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