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서울시, 청년수당 지원대상 3년간 10만명 확대, 월세수당 20만원 신설

재정 타당성, 포퓰리즘 논란 불가피할 듯

서울시, 청년수당 지원대상 3년간 10만명 확대, 월세수당 20만원 신설
박원순 서울시장이 23일 중구 청년일자리센터에서 ‘서울시 청년출발지원 정책 사업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가 내년부터 청년수당 수급자 규모를 3년간 총 10만 명으로 확대하고 월 20만 원의 청년 월세수당을 신설한다. 저소득층으로 2년간 취업에 실패한 청년이라면 누구나 청년수당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목적이지만 지출을 취업 계획과 비교해 관리하는 중앙정부와는 달리 지출 내역에 대해 ‘묻지도 따지지도 않는’ 수당이어서 재정 합목적성과 현금복지 포퓰리즘 논란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3일 중구 청년일자리센터에서 ‘서울시 청년출발지원 정책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서울시는 월 50만 원의 구직 비용을 최대 6개월간 지원하는 청년수당 수급자 규모를 현재 연 7,000명에서 내년 3만명, 2021~2022년 각 3만5,000명으로 확대한다. 이는 서울시가 추산한 청년수당의 잠재적 사업대상자(중위소득 150% 미만, 졸업 후 2년간 미취업) 전부에 해당한다. 박 시장은 “기본소득의 출발이라고 해석해도 좋다”고 말했다.

월세 20만 원을 최대 10개월 동안 지원하는 ‘월세 수당’은 내년에 새롭게 시작된다. 사업대상은 중위소득 120% 이하로 1인 가구인 만 19~39세의 청년으로 사업 대상은 내년 5,000명, 2021~2022년 각 2만명으로 총 4만5,000명이다. 서울시는 청년수당과 월세수당을 위한 사업 예산으로 3년간 4,300억 원을 예상했다. 국비는 없이 전부 시비로 충당된다.
/변재현기자 humblenes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