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민주 "유감이지만 대화해야"...한국 "일방적 짝사랑이 禍 불러"

■금강산 남측시설 철거 지시...정치권 반응

민주 '유감이지만 대화해야'...한국 '일방적 짝사랑이 禍 불러'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아버지인 김정일 국방위원장까지 비판하며 남한이 설치한 시설물에 대한 철거 지시를 내린 것과 관련해 정치권의 반응은 엇갈렸다. 23일 더불어민주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등 범여권은 유감을 표하면서도 남북 대화의 물꼬를 이어가자고 제안했다. 반면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우리공화당 등 범야권은 정부의 현 대북정책을 비판하며 정책 전환을 촉구했다.

이날 이정재 민주당 대변인은 국회에서 현안 브리핑을 통해 “북측의 조치는 안타깝고 유감”이라면서도 “남북 상호 간 교류와 협력을 진척시키기 위한 대화를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남북교류가 일정 부분 답보 상태에 놓일 수밖에 없던 상황적 한계도 없지 않았다”며 “북은 물론 우리 정부 역시 남북교류협력을 위한 적극적인 노력에 나설 것을 다시 한 번 당부한다”고 했다. 박주현 평화당 수석대변인은 북한에 “남북교류 협력의 상징을 철거하는 것은 섣부른 결정”이라며 “한반도 평화에 인내와 자신감을 갖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장정숙 대안신당 수석대변인은 “금강산 관광을 재개하고 개성공단의 문을 열어야 한다”고 했다. 정의당도 북한에 “문재인 정부와 한반도 평화번영의 신경제 지도를 완성하는 길로 즉시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야권의 반응은 달랐다. 한국당은 “문재인 정권의 북한을 향한 교감 없는 일방적인 짝사랑의 여파가 또다시 여실히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김명연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굴종적 대북정책으로 인한 참사는 이제 중단돼야 한다”며 “‘너절한 대북정책’을 폐기하고 실효적인 대북정책으로 답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바른미래당 역시 “문 대통령의 안일한 대북인식 한계만 보여줬다”며 “올바른 남북관계는 정확한 현실인식에서 시작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화당도 정부에 “단호한 대응과 대책을 강구하라”고 촉구했다.
/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