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임대업자, 의무기간 안지키고 집 팔면 3,000만원 과태료

민간 임대사업자가 임대 의무기간을 지키지 않거나 임대료를 너무 많이 올렸을 때 내야 하는 과태료가 1,000만원에서 3배인 3,000만원으로 늘었다.

국토교통부는 이런 내용을 포함한 ‘민간임대주택에 관한 특별법’ 개정 시행령이 24일부터 적용된다고 23일 밝혔다. 임대료 증액 제한(5% 이내) 등 임대 조건을 위반한 경우의 과태료도 위반 횟수 등에 따라 최소 500만원에서 최대 3,000만원까지 차등 부과된다. 한편 내년 4월 말부터 아파트 등 공동주택 규모가 100세대만 넘어도 반드시 관리비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 새롭게 시행되는 공동주택관리법 시행령·시행규칙은 관리비 의무 관리대상을 100가구 이상 중소단지 공동주택으로 확대했다. /강동효기자 kdhy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