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문 대통령 "한·스페인, 자율주행차 등 5G 분야서 큰 시너지 낼 것"

■한-스페인 정상회담
文 "내년 수교70주년 맞아 양국 우호협력 촉진하길"

  • 양지윤 기자
  • 2019-10-23 17:05:21
  • 청와대
문 대통령 '한·스페인, 자율주행차 등 5G 분야서 큰 시너지 낼 것'
문재인 대통령과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이 23일 오후 청와대에서 정상회담 전 악수하고 있다. 펠리페 6세 국왕 내외는 문 대통령 초청으로 이날 국빈 방한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과의 정상회담에서 “양국은 협력할 분야가 매우 많다”며 “자율 주행차, 스마트 시티와 같은 5G 핵심 서비스 분야에서 서로 협력한다면 큰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본관 집현실에서 펠리페 6세 국왕과 정상회담을 갖고 “스페인은 산업연결 4.0 정책을 통해 산업의 디지털화를 추구하고 한국도 미래차, 시스템반도체, 바이오 헬스 같은 신산업 분야를 중심으로 혁신성장의 길을 걷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펠리페 6세 국왕이 스페인의 국제 협력과 경제발전에 일조하고 있다며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국왕님께서 다보스포럼에 직접 참석하시고 여러 나라에서 경제, 통상 행사를 여시는 등 스페인의 국제 협력과 경제 발전에 탁월한 리더십을 보여주신 데 경의를 표한다”며 “국왕님의 포용적 리더십으로 스페인은 왕실 개혁과 국가 통합을 지속하면서 EU의 핵심 주도국으로서 산업 혁신과 첨단 과학기술을 선도하는 국가가 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 한국과 스페인의 수교 70주년을 맞아 양국의 협력 관계를 더욱 강화하자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 양국 수교 70주년을 맞아 한국이 주빈국으로 참석하는 스페인의 산업연결 4.0 컨퍼런스와 국제관광박람회가 양국의 우호협력을 더욱 촉진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펠리페 6세 국왕은 지난 1988년 서울 올림픽 당시 왕세자 신분으로 한국을 방문하고 이번에 31년 만에 다시 한국을 찾았다.
/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