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증시정책

코스콤·NBP, '토종' 금융클라우드 서비스 첫선

  • 심우일 기자
  • 2019-10-23 16:28:21
  • 증시정책


코스콤·NBP, '토종' 금융클라우드 서비스 첫선
23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코스콤과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이 주최한 ‘금융 클라우드 출범식’에서 정지원(왼쪽 세번째부터) 한국거래소 이사장,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의원,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 정지석 코스콤 사장, 박원기 NBP 대표 등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들이 금융 클라우드 가동을 의미하는 버튼을 누른 후 박수를 치고 있다./연합뉴스

국내 금융권 최초로 토종 금융 클라우드 서비스가 출범했다.

코스콤은 23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코스콤·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 금융특화 클라우드’ 출범식을 열었다. 금융 클라우드는 여러 금융사의 각 빅데이터를 모아 한꺼번에 제공하는 게 특징이다. 과거에는 금융사들이 자사 서버에 데이터를 저장해 투자자들의 투자 성향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하기 어려웠지만 이번에 금융 클라우드를 발족하면서 개별 투자자들의 관심사 등에 따라 맞춤형 상품 추천 등 각종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정지석 코스콤 사장은 “현재 대한민국 금융의 정보기술(IT) 분야는 보안과 안정성을 기본으로 하면서도 빠른 시장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해야 하는, 과거에는 상충하는 것을 모두 한꺼번에 갖춰야 하는 상황”이라며 서비스를 발족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은 “소수의 빅테크(Big Tech·대형 IT기업)들이 전 세계 클라우드 시장의 과반을 차지하는 상황에서 특정 클라우드 사업자에 지나치게 의존할 경우 해당 사업자의 시스템 장애가 다수 금융회사의 서비스 중단으로 이어지는 집중 리스크를 충분히 검토해야 한다”며 “금융 클라우드 안정을 위한 조치를 마련하고 불합리한 규제는 신속히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향후 금융 클라우드 서비스의 활용 전략 등을 논의하는 세미나도 열렸다. 김계영 코스콤 미래성장본부장은 “국내 클라우드 시장은 지난해 1조9,000억원 규모에서 오는 2022년 3조7,000억원 수준까지 성장할 것”이라며 “클라우드는 핀테크·오픈뱅킹·마이데이터 등 소비자 중심의 금융서비스를 재편하게 하는 핵심 인프라인 만큼 금융 부문에서 더욱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심우일기자 vit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