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저축은행·캐피털·대부업

부실저축銀 투입 공적자금, 27조 중 절반은 못 건진다

부동산PF채권 부실...회수 어려워

지난 2011년 저축은행 사태 당시 투입된 공적자금 27조원 가운데 절반 이상이 회수하기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저축은행들이 보유한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채권이 부실자산으로 제값을 받고 팔기 어려워서 벌어진 일이다. 보해저축은행의 경우 미회수액의 2.2% 수준만 회수할 수 있는 형편으로 저축은행 지원 과정에서 발생한 손실 규모 파악이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된다.

27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예금보험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저축은행에 투입된 공적자금 27조1,701억원 가운데 예보가 아직 회수하지 못한 돈이 14조8,569억원에 달했다. 예보는 이 가운데 1조8,297억원만 회수할 수 있다고 추정했다. 결국 공적자금의 절반가량인 13조272억원은 회수하기 어려운 상황에 빠졌다. 저축은행의 대표적인 수익원이던 부동산 PF 대출이 금융위기와 부동산 경기침체를 거치며 부실해져 2011년 이후 저축은행 31곳이 파산했다. 예보는 저축은행들이 보유한 부동산 PF 채권을 매각해 돈을 회수해야 하지만 해당 자산 자체가 부실해 공적자금 회수가 어렵게 됐다.

공적자금이 투입된 저축은행 가운데 공적자금 회수율이 제일 낮은 곳은 보해저축은행으로 예보는 이곳에 8,549억원을 지원했으나 아직 7,561억원을 회수하지 못했다. 미회수액의 2.2%인 166억원만 회수할 수 있는 상황이다. 토마토저축은행도 3조152억원이 투입됐지만 2조1,742억원이 회수되지 못했다. 토마토저축은행도 미회수금의 10%인 2,175억원만 회수 가능하다고 봤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