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돈키호테' 김준호, 첫방부터 터뜨린 웃음 본좌의 무모한 도전
개그 본좌 김준호가 다섯 기사들의 맏형으로 자리매김하며 토요일 예능의 새로운 돌풍을 일으켰다.

/사진=tvN_돈키호테




지난 (2일) 첫 방송된 tvN ‘돈키호테’에서 김준호는 조세호, 이진호, 송진우, 이진혁와 함께 500m 계주 도전을 펼치며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tvN ‘돈키호테’는 분야별 능력자부터 나 자신에 이르기까지 ‘넘사벽’ 적들과 한판 대결을 벌이는 ‘겁상실 대결 버라이어티’. 이날 방송에서 김준호는 ‘돈키호테’ 멤버들과 함께 초중학생 육상부 학생들에게 500m 계주 도전장을 내밀었다.

첫 도전을 위해 충청북도 진천에 도착한 김준호는 “아침부터 진천으로 불렀다”며, 불평을 내비친 것도 잠시, 제작진이 출근길에 준비한 깜짝 30m 달리기에 나섰다.

김준호는 갑작스런 미션에도 불구하고 거침없는 질주 본능을 뽐냈으나, 이내 급 달리기에 따른 배탈 현상을 호소해 큰 웃음을 안겼다. 이를 본 조세호는 그저 달리기만 했던 자신의 모자랐던 위트 감각을 자책하며, 김준호에게 존경의 눈빛을 보냈다.

하지만 김준호는 첫 도전 초중 육상부와 500m 계주 대결을 앞두고 치러진 ‘돈키호테’ 멤버들과의 50m 달리기 대결에서 “조세호만은 이길 수 있다”고 호언장담했으나, 결국 1:1 달리기에서 조세호에게 밀리며 머리채를 잡히는 굴욕을 당했다.

산해진미의 점심 식사를 걸고 펼쳐진 첫 도전에서도 김준호는 다른 멤버들에 비해 느린 달리기 속도로 도전 실패의 원인을 제공했다. 하지만 자신과 대결한 여학생이 질주 마지막에 넘어지자 진심 어린 걱정을 건네며 훈훈한 맏형으로서의 모습을 보였다.



첫 도전의 패배로 물과 밥, 김치만을 획득한 ‘돈키호테’ 멤버들은 제작진과 족발 한 점을 걸고 넌센스 퀴즈 대결을 펼쳤다. 이 대결에서 김준호는 PD가 맞춰야 할 조세호의 문제를 모두 자신이 맞추며 조세호를 도전 실패로 이끌어 큰 웃음을 안겼다.

나아가 “앞으로 도전 실패에 큰 원인이 된 멤버를 크게 비난하자”는 제안에 김준호는 “나이에 상관없이 하자”고 대인배 면모를 보였지만, 이내 “도전 프로그램에 캐스팅됐을 때 체력을 키웠어야 하는 거 아니냐”는 비난을 받았다.

이에 김준호는 “원래 이 프로그램 할 생각이 없었다”고 폭탄선언을 던졌고, 조세호는 “그럼 빠지시든가”라고 되받아쳐 폭소를 안겼다.

이처럼 김준호가 멤버들의 맏형으로 캐릭터를 다지며 웃음과 훈훈함을 모두 사로잡은 ‘돈키호테’는 다음 도전으로 ‘로봇과 즉석밥 포장 대결’을 예고하며 첫 방송을 무사히 마쳤다.

한편, 너무나도 무모해서 웃음을 안기는 김준호의 도전은 매주 토요일 밤 10시 40분 tvN 예능프로그램 ‘돈키호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