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경제단체

“점자 입력도 모바일로”…대학창의발명대회 대상

  • 박호현 기자
  • 2019-11-06 10:25:04
  • 경제단체
“점자 입력도 모바일로”…대학창의발명대회 대상

올해 ‘대학창의발명대회’ 대통령상으로 휴대용 점자 입력장치가 선정됐다. 기술 기반으로 사회적 약자를 돕는 발명에 후한 점수가 이어졌다.

특허청은 2019년 대학창의발명대회에서 숭실대학교 신진희 학생이 발명한 휴대용 점자 입력장치가 최고 수상인 대통령상으로 뽑혔다고 6일 밝혔다. 이 대회는 특허청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가 공동 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가 주관한다. 전국 123개 대학서 총 5,087건의 발명 아이디어가 출품됐다.

본 수상작은 시각장애인과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못했던 불편함을 개선하고자 발명한 작품으로, 점자를 처음 접하는 사람도 점자를 쉽게 활용할 수 있어 시각장애인을 도울 수 있는 발명품이라는 심사평을 받았다.

신진희 학생은 “과학과 기술이 첨단화하는 과정에서 자칫 소외될 수 있는 사회적 약자를 위한 발명품을 고안하고 싶다는 생각이 동기가 됐다”고 하면서, “휴대용 점자 입력장치는 시각장애인들 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비장애인들이 점자 입력에 관심을 갖고 쉽게 사용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발명의 목적을 설명했다.

국무총리상은 긴급 상황에서 보다 신속하게 부상자 치료를 지원할 수 있는 ‘서랍형 인체모형 구급함’을 발명한 목원대학교(유가희, 최홍일, 김혜은) 팀이 수상했다.

이 외에도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은 중부대학교(김성환, 김경하, 강동욱), 경북대학교(박근오, 박수현, 류재현)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상은 한국폴리텍대학(김대은, 허승찬, 최동혁), 금오공과대학교(최은석, 박온유)팀 △특허청장상은 성균관대학교(김요한), 금오공과대학교(김경민, 이상재, 한승욱)팀이 수상하는 등 24개 대학 38팀이 우수발명상을 받는다.
/박호현기자 greenligh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