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해외증시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美, 대중 기존관세 철회 가능성에 소폭상승

WSJ, 美 기존 대중 관세 일부 철회가능성

5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는 미국 정부가 중국과의 1단계 무역합의를 위해 기존 관세를 일부 철회할 수 있다는 소식에 올랐다.

시장정보업체 마켓워치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30.52포인트(0.11%) 상승한 27,492.63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은 3.65포인트(0.12%) 하락한 3,074.62에 거래를 마쳤지만 나스닥은 1.48포인트(0.02%) 상승한 8,434.68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미중 무역협상과 주요 경제지표에 주목했다.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과 중국이 무역 합의를 위해 기존 관세를 일부철회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이 12월15일 중국산 추가 제품에 부과할 예정이던 관세도 실행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이 지난 9월 중국산 제품 약 1,120억 달러어치에 부과한 15% 추가 관세를 철폐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는 소식도 나왔다. 중국이 이른바 1단계 무역 합의를 위해 기존 관세 철폐를 요구하는 가운데 미 당국이 이를 전향적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美, 대중 기존관세 철회 가능성에 소폭상승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AFP연합뉴스

이에 중국 역외 위안화 환율이 석 달 만에 달러 대비 7위안 선을 하회하면서 강세를 보였다.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도 큰 폭으로 오르면서 안전자산으로의 회피 움직임도 줄었다.

다만 일각에서는 중국이 기존 관세 폐지를 강하게 압박하는 점이 트럼프 행정부를 자극할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지표도 좋다. 미 공급관리협회(ISM)가 이날 발표한 10월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지난달52.6에서 54.7로 올랐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 53.5도 넘어섰다. 라보뱅크의 제인 폴리 외환 전략 담당 대표는 “주식 뿐 아니라 위안화 등 신흥시장자산에서 상당한 낙관론이 분명하게 목격되고 있다”면서 “연준의 금리 인하도 이런 낙관론을 강화했으며, 이번 랠리가 한 달에서 석 달가량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국제유가는 강세를 이어갔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2%(0.69달러) 상승한 57.2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2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1.37%(0.85달러) 오른 62.98달러에 거래됐다.

금값은 약세를 나타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1.8%(27.40달러) 내린 1,483.7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유가와 금값 모두 미중 무역합의가 진척되고 있다는 소식이 반영됐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