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손세이셔널, 차붐을 넘다"…손흥민, 즈베즈다전 멀티골로 '한국인 최다골' 새 역사

  • 김경훈 기자
  • 2019-11-07 07:52:01
  • 스포츠

손흥민, 한국인최다골, 차범근, 차붐, 손세이셔널, 챔피언스리그, 고메스

'손세이셔널, 차붐을 넘다'…손흥민, 즈베즈다전 멀티골로 '한국인 최다골' 새 역사
토트넘의 손흥민/연합뉴스

‘손세이셔널’ 손흥민(27·토트넘)이 유럽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멀티골을 기록하며 ‘차붐’ 차범근을 넘어 한국인 유럽리그 역대 최다 득점의 주인공에 등극했다.

7일 손흥민은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지코 미틱 스타디움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4차전에 최전방 공격수로 출전해 후반 두 골을 몰아쳤다.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 무대 6호골과 7호골로 이날 경기에 앞서 유럽 무대에서 개인 통산 121골을 넣었던 손흥민은 자신의 기록을 123골로 늘렸다.

이로써 손흥민은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이 갖고 있던 한국인 유럽리그 개인 통산 최다골(121골)을 넘어서 새 역사의 주인공이 됐다.

첫 번째 득점은 1-0으로 앞선 후반 12분에 터졌다. 손흥민은 역습 상황에서 델리 알리의 패스를 받은 뒤 문전에서 태클하는 수비수 한 명을 제치고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어 4분 뒤 왼쪽 측면에서 대니 로즈가 낮게 올린 크로스를 상대 골대 정면에서 오른발로 마무리해 또 다시 골맛을 봤다.

역사적인 골에도 손흥민은 표정 변화가 없었다. 첫 골을 넣은 후에도 관중석을 향해 손으로 작은 하트를 만들어보인 게 전부였다. 지난 4일 에버턴과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 경기의 여파로 보이다.

당시 경기에서 손흥민은 상대 공격수 안드레 고메스에게 거친 백태클을 가해 퇴장을 당한 바 있다. 중심을 잃고 넘어지던 고메스가 토트넘 수비수 세르주 오리에와 충돌하며 발목이 부러지는 중상을 입었다.

손흥민의 태클은 부상의 직접적인 원인이 아니었지만 상대팀 선수가 그라운드에서 큰 부상을 당하자 머리를 감싸쥐고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이날 경기에서 손흥민은 첫 득점 직후 수술 후 재활을 시작한 고메스의 빠른 회복을 기원하는 의미에서 두 손을 모으는 동작을 선보였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