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방송·연예

아이즈원, 조작 논란에 앨범 발매 연기…엠넷 "컴백쇼도 취소"

  • 김현진 기자
  • 2019-11-07 16:44:50
  • 방송·연예
아이즈원, 조작 논란에 앨범 발매 연기…엠넷 '컴백쇼도 취소'
아이즈원. /사진제공=오프더레코드

‘프로듀스 48’ 조작이 사실상 인정되면서 엠넷은 이 프로그램을 통해 데뷔한 걸그룹 아이즈원이 컴백쇼 방송을 취소하기로 했다.

엠넷은 7일 입장을 내고 “아이즈원 소속사 오프더레코드가 시청자와 팬들 의견을 존중해 신중하게 검토한 결과 오는 11일 예정된 아이즈원 첫 정규 앨범 발매를 연기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같은 날 오후 7시 엠넷과 M2를 비롯한 디지털 채널에서 방송 예정이던 아이즈원 컴백쇼 ‘컴백 아이즈원 블룸 아이즈’(COMEBACK IZ * ONE BLOOM * IZ ) 편성도 연기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엠넷은 “활동을 손꼽아 기다렸던 팬, 시청자께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며 “다만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게 아티스트에 대한 추측은 삼가 달라”고 당부했다. 이같은 내용은 엠넷 재팬 공식 홈페이지에도 올랐다.

아이즈원은 오는 11일 정규 1집 ‘블룸아이즈’(BLOOM*IZ)를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설 계획이었으나 전날 ‘프로듀스 101’ 시리즈를 연출한 안준영 PD가 ‘프로듀스 48’과 ‘프로듀스 엑스(X) 101’ 투표 조작 혐의를 인정하면서 모든 일정에 제동이 걸렸다.
/김현진기자 star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