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해외증시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미중 기존 관세 철폐 기대감에 상승

7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는 미국과 중국이 기존에 부과했던 관세도 철폐할 것이란 기대가 부상하면서 올랐다.

시장정보업체 마켓워치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82.24포인트(0.66%) 상승한 27,674.8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은 8.40포인트(0.27%) 상승한 3,085.18, 나스닥은 23.89포인트(0.28%) 오른 8,434.52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미중 무역협상에 주목하고 있다. 중국 상무부는 미국과 무역 협상 진전에 따라 점진적으로 상대국에 부과 중인 고율관세를 취소하기로 원칙적인 합의를 했다고 밝혔다. 이런 소식에 다우지수는 장중 한때 전일대비 280포인트 이상 급등했다.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미중 기존 관세 철폐 기대감에 상승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AFP연합뉴스

하지만 장 후반에는 다른 보도가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중국 발표와 달리 미국에서는 기존 관세 철폐를 두고 엇갈린 발언이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 관계자는 “1단계 협정의 대가로 어떠한 관세 철회도 계획된 것은없다”면서 “중국 관리들이 그들이 유리한 쪽으로 재협상을 시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중 강경파들이 관세 철폐에 제동을 거는 상황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발표된 미국의 경제지표는 혼재됐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가 전주보다 8,000명 줄어든 21만1,000명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예상 21만5,000명보다 적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9월 소비자신용(부동산 대출 제외)이 전달 대비 95억1,000만달러 늘어났다고 발표했다. 연율로는 2.76% 증가했다. 시장 예상치 150억달러 증가에 못 미치는 것으로 2018년 6월 이후 가장 낮은 증가율이다.

국제유가는 미중 무역협상 합의 기대감에 강세를 보였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4%(0.80달러) 상승한 57.1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2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0.53%(0.33달러) 오른 62.07달러에 거래됐다.

금값은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1.8%(26.70달러) 하락한 1,466.4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