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깨진 유리 치워달라" 119 전화...해도 너무한 '시민 甲질'

엉뚱한 민원전화 한해 80여만건

업무외 전화받느라 소방력 낭비

119 대원들이 상황실에서 전화 응대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소방청




# 지난달 119에 50~60대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전화를 걸었다. 이 남성은 차분하게 “수고 많다. 지금 바쁜 시간이냐”라고 인사말을 건네더니 빨리 자신이 있는 항구의 국제여객터미널로 와 달라고 요청했다. 잃어버린 가방을 찾아달라는 것이었다. 당시 황당한 전화를 받은 119 대원은 “분실물은 119가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으나 이 남성은 “잃어버린 가방 안에 중요한 서류가 있다”며 떼를 쓰듯 요구했다. 결국 몇 분간 실랑이를 벌이고 전화를 끊었다.

# 이달 초에는 30~40대로 추정되는 젊은 남성이 급한 목소리로 119에 전화를 걸어 집에 깨진 유리 조각을 치워달라고 요구했다. 당시 119 대원이 “혹시 다쳤느냐”고 묻자 그 남성은 “다치지는 않았지만 빨리 출동해달라”고 말했다. 119 대원이 “이런 일로는 출동할 수 없다”고 하자 그는 “공무원이 민원을 무시하느냐. 지금 통화내용 다 녹음했는데 소방청장에게 책임을 묻겠다”며 협박하듯 말했다.





7일 소방청에 따르면 최근 3년간 119에 걸려온 전화는 지난 2016년 1,072만7,743건, 2017년 1,155만786건, 지난해 1,138만4,521건이었다. 이 가운데 화재나 구조요청·환자발생·병원안내 등 119 업무가 아닌 전화는 2016년 87만4,958건, 2017년 94만5,415건, 지난해 87만3,048건이었다. 이 가운데 상당수는 황당한 요구 전화였다. 하루 평균 2,200여건이 걸려오는 셈이다.

이 같은 장난·허위전화로 인해 소방력이 낭비되는 사태가 이어지고 있다. 119 상황실에서 전화 응대 업무를 하는 소방대원은 “몇 년 전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119에 ‘나 도지사인데요’라고 전화를 걸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은 적이 있었는데 그 정도 전화는 약과”라며 “남자친구와 화해하는 법을 알려달라, 영화배우 안성기씨 전화번호 좀 알려달라는 등의 상식 밖의 전화가 제법 걸려온다”고 전했다. 술에 취해 황당한 출동요구를 반복하거나 폭언을 하는 경우도 많다고 한다.

이 같은 장난식의 전화로 결국 119로부터 도움을 받아야 할 시민들이 피해를 입고 있는 실정이다. 소방청 관계자는 “119 전화 본연의 업무는 화재, 인명구조 활동, 구급환자 및 벌집 제거 등 대민 출동, 병원안내 등이다”며 “쓸데없는 상담·민원성 전화 때문에 인력·시간낭비는 물론 119 대원의 사기도 저하된다”고 말했다. 이어 “욕설·폭언을 하는 경우는 고발 조치해 법적 처벌을 받게 하는 경우도 있다”며 “응급환자 등 도움이 시급한 이웃을 위해서라도 시민의식을 가지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정욱기자 mykj@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4 17:27:3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