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갤럭시폴드 中 출시 2초만에 온라인 완판

오전 10시 온·오프라인 동시 판매
징둥닷컴 2초·삼성 온라인 5분만에 매진
오프라인 매장도 이른 오전부터 고객 ‘쇄도’

  • 노희영 기자
  • 2019-11-08 14:18:39
  • 경제·마켓

삼성전자,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 중국

갤럭시폴드 中 출시 2초만에 온라인 완판
삼성전자의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 /블룸버그

삼성전자(005930)의 폴더블폰인 갤럭시 폴드가 8일 중국 출시 직후 온라인 스토어에서 모두 동났다.

중국의 대형 전자상거래 업체인 징둥닷컴은 이날 오전 올린 공고에서 자사 온라인 매장에서 갤럭시 폴드가 단 2초만에 매진됐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도 시나닷컴 마이크로블로그 계정을 통해 불과 5분 만인 오전 10시 5분 갤럭시 폴드가 완판됐다고 알렸다.

삼성전자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온라인 스토어와 오프라인 매장에서 동시에 갤럭시 폴드를 출시했다. 온·오프라인을 통틀어 공급되는 물량은 2만대가량으로 알려졌다.

중국 최대 삼성전자 모바일 매장인 상하이 난징둥루 플래그십 매장에서도 고객들이 줄을 서 갤럭시 폴드를 차례차례 받아 갔다.

중국 온라인 시장에서 삼성전자 스마트폰이 이처럼 순식간에 완판되고, 오프라인 매장에서 고객들이 긴 줄을 서는 것은 수년 동안 볼 수 없던 일이다.

중국은 한국, 독일, 영국, 프랑스 등에 이어 세계에서 24번째로 갤럭시 폴드가 출시되는 국가다.

중국에서 출시되는 갤럭시 폴드는 4G(4세대 이동통신) 전용 모델이다.

가격은 1만5,999위안(약 265만원)으로 한국보다는 다소 높지만 화웨이가 내주 출시할 폴더블폰 메이트X보다는 1,000위안 낮다.

삼성전자의 갤럭시 폴드 초기 흥행 성공에 이어 화웨이 역시 곧 중국 시장에서 폴더블폰을 출시할 예정이어서 앞선 기술력을 상징하는 접는 스마트폰이라는 새 시장을 놓고 양사가 치열하게 맞붙을 예정이다.

삼성전자의 갤럭시 폴드는 안으로 접는 인폴딩 방식인 데 비해 화웨이의 메이트X는 바깥쪽으로 접는 아웃폴딩 방식이라는 점이 가장 큰 차이점이다.

화웨이는 삼성전자보다 1주일 늦은 오는 15일 메이트X를 출시한다.

메이트X는 미국의 제재 문제로 정식 버전 안드로이드를 설치하지 못해 해외 시장 출시를 하지 못했다. 따라서 삼성전자와 화웨이의 폴더블폰 대결은 중국 시장에서만 벌어질 예정이다.

/노희영기자 nevermin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