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채권

기준금리 인하에도 채권금리 껑충...외국인은 3.3조원 순매수

금투협 '10월 장외채권시장 동향' 발표
채권 발행잔액 첫 2,000조원 돌파

  • 이완기 기자
  • 2019-11-08 14:53:30
  • 채권
한국은행이 지난달 기준금리를 내렸지만 국내 채권 금리는 큰 폭으로 상승(채권값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중 무역갈등이 다소 완화된 데에다 채권의 수급적 부담이 커지면서 금리를 끌어올 것으로 풀이된다.

8일 금융투자협회가 내놓은 ‘10월 장외채권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 10월 말 국고채 3년물 금리는 전월보다 16.9bp(1bp=0.01%포인트) 오른 1.466%를 기록했다. 10년물도 한 달 전보다 27.2bp 오른 1.728%를 나타냈다. 이 외에 1년물(8.4bp), 5년물(23.1bp), 20년물(26.5bp), 30년물(27.0bp), 50년물(27.0bp) 등의 전 구간에서 채권금리는 크게 뛴 모습이었다. 금투협은 “한은 금융통화위원회가 10월 16일 기준금리를 인하했음에도 미중 무역협상의 진전과 대외 불확실성 완화로 위험자산 선호현상이 나타났다”면서 “주택저당증권(MBS)과 국채 발행 확대로 인한 수급 우려 등으로 외국인이 국채 선물 매도세를 지속한 것도 금리 인상의 배경”이라고 했다.

채권 발행은 크게 늘었다. 10월 채권 발행 규모는 전월보다 10조8,000억원 증가한 63조7,000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그동안 한은 금통위 등을 이유로 채권 발행을 미뤘던 기업들이 연말을 앞두고 자금 확보에 나서면서 회사채 발행이 전월보다 6조3,000억원 늘어난 12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월간 상환된 금액을 뺀 발행잔액도 전월보다 14조3,000억원 늘어난 2,013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월말 기준으로 발행 잔액이 2,000조원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같이 금리는 올랐지만 발행이 크게 늘자 유통 규모도 증가했다. 지난달 장외 채권거래량은 전월 대비 17조2,000억원 증가한 384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일평균 거래량으로 보면 전월보다 1조원 감소한 18조3,000억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외국인의 경우 국채선물은 대규모로 매도했지만 현물 채권에선 매수세가 이어졌다. 이에 국채는 9,000억원, 통화안정채권 2조3,000억원 등 총 3조3,000억원 규모를 순매수했다. 외국인의 국내 채권 보유 잔고는 127조1,366억원으로 전월 말(127조1,881억원)보다 515억원 감소했다.
/이완기기자 kinge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