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서울장수 ‘2019 한-베 음식문화축제’ 참가…쌀딩크 보유국에 막걸리 수출 확대 나서

  • 박형윤 기자
  • 2019-11-08 17:14:31
  • 생활


서울장수  ‘2019 한-베 음식문화축제’ 참가…쌀딩크 보유국에 막걸리 수출 확대 나서

서울장수가 8일부터 사흘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제11회 한-베 음식문화축제’에 참가해 막걸리 시음 부스를 운영했다. 막걸리에 대한 관심이 높은 베트남 수출 확대에 나선 셈이다.

서울장수 관계자는 “올해로 11회째를 맞이한 ‘한-베 음식문화축제’는 주베트남 한국대사관과 하노이한인회 등이 주최, 주관하는 베트남에서 열리는 가장 큰 음식문화축제”라며 참가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서울장수는 행사 기간 동안 부스를 방문한 모든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주력 상품인 ‘월매 쌀막걸리(현지 내 브랜드명: 장수쌀막걸리)’를 비롯해 다양한 해외 전용 기획 제품들을 소개하고 무료 시음을 진행한다. 베트남은 대표적인 쌀 문화권으로 쌀 주류에 대한 거부감이 적은 편으로 서울장수는 베트남 수출 확대에 열을 올리고 있다.

서울장수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베트남 교민뿐 만 아니라 로컬 소비자에게 막걸리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기획하게 됐다”며 “베트남 현지 소비자 조사를 기반으로 베트남 전용 상품을 개발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로컬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국내 막걸리업계 1위인 서울장수는 미국, 중국 등 전 세계 30여 개 국가로 ‘장수 생막걸리’와 ‘월매 쌀막걸리’ 등 다양한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 대표 제품인 ‘장수 생(生) 막걸리’는 보관 기간을 3개월로 늘려 미국, 호주를 비롯해 수출 국가를 지속 확대하고 있다.
/박형윤기자 mani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