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동물농장' 3개월 전 가출한 수탉, “수탉아 돌아와라. 모든 걸 용서한다”

  • 최재경 기자
  • 2019-11-09 22:31:36
  • TV·방송
10일, ‘TV 동물농장’에서는 텃밭 파괴자 수탉의 기나긴 추격전과 그 전말을 들어본다.

'동물농장' 3개월 전 가출한 수탉, “수탉아 돌아와라. 모든 걸 용서한다”
/사진=SBS_TV동물농장

제작진은 몇 달째 귀한 농작물들을 헤집어놓는 녀석 때문에 골머릴 썩고 있다는 광주의 한 마을을 찾았다. 열매가 무르익는 수확의 계절 가을이지만 눈앞에 보이는 건 초토화된 텃밭뿐이다. 동네 텃밭을 헤집어놓은 범인은 바로, 동에 번쩍 서에 번쩍 신출귀몰 수탉이다.

주인아저씨네 집 마당에서 등 따시고 배부르게 살던 수탉은 3개월 전 아저씨가 방심한 틈을 타 가출을 감행했다. 그때부터 주인아저씨와 수탉의 기나긴 추격전이 시작됐다. 녀석을 잡으려고 오만 가지 방법을 다 써봤지만 짜릿한 탈출의 맛을 본 수탉은 도저히 잡을 수가 없었다고 한다.

새벽마다 울어대는 통에 주민들 강제 기상은 기본이고, 동네에선 이미 텃밭 파괴범으로 명성이 자자하다. 날이 갈수록 업그레이드되는 녀석의 말썽 탓에 동네 주민들까지 수탉 포획 작전에 팔을 걷어붙였다.

과연 주인아저씨와 수탉의 기나긴 술래잡기는 종지부를 찍고, 동네는 평화를 되찾을 수 있을 것인가? 11월 10일(일) 오전 9시 30분에 방송되는 SBS ’TV 동물농장‘에서 확인해본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