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가요

이원일-김태우, 소속사 막내 사우스클럽 위해 역조공..지원사격 나섰다

  • 김주원 기자
  • 2019-11-18 10:17:55
  • 가요
밴드 사우스클럽이 소속사 선배인 이원일과 김태우의 지원사격을 받았다.

이원일-김태우, 소속사 막내 사우스클럽 위해 역조공..지원사격 나섰다

이원일-김태우, 소속사 막내 사우스클럽 위해 역조공..지원사격 나섰다

이원일-김태우, 소속사 막내 사우스클럽 위해 역조공..지원사격 나섰다
사진=P&B엔터테인먼트

사우스클럽은 15일부터 17일까지 공식 SNS를 통해 세 장의 이미지를 공개했다. 첫 번째 사진에서는 이원일이 지난 15일과 사우스클럽의 컴백일이자 첫 방송 출연을 맞아 방송사 스태프 및 소속사 관계자, 팬들에게 도넛을 선물한 인증샷이 공개됐다. 16일 공개된 두 번째 사진에서는 이원일의 도넛과 함께 사우스클럽이 팬들을 위한 역조공으로 직접 준비한 커피차가 함께 사진에 담기며 시선을 집중시켰다.

소속사의 총괄 프로듀싱을 맡은 선배 김태우 역시 사우스클럽을 응원했다. 김태우는 자신의 SNS를 통해 귀여운 우비 필터와 함께 “비가 오는 날에는 ‘사랑비’를 두 번 들어달라. 사우스클럽의 ‘두 번’도 같이 들어달라”는 영상을 공개해 아낌없는 후배 사랑을 전했다. 이어 대기실에서 사우스클럽의 새 앨범을 들고 함께 사진도 찍으며 소속사 막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사우스클럽은 이원일과 김태우의 지원에 힘입어 컴백 첫 주 일정을 완벽하게 마치며 다음 주 활동을 기대케 했다.

한편 사우스클럽은 최근 새로운 소속사 P&B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은 후 지난 15일 신보 ‘두 번’을 발매한 후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