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아파트·주택

마포·성북 뉴타운 효과 … 신흥 명문학군으로 부상

과학고·영재학교 진학률 보니
마포구 7위·성북구 10위 올라
학원수 늘고 집값도 상승세로

  • 김흥록 기자
  • 2019-11-18 17:27:05
  • 아파트·주택
마포·성북 뉴타운 효과 … 신흥 명문학군으로 부상

서울 마포구와 성북구가 신흥 학군으로 부상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뉴타운 등 대규모 재개발을 통해 중산층이 유입되면서 학원가가 형성되고 지역 학생들의 학력수준이 높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18일 부동산114가 종로학원하늘교육의 고교진학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8년에서 2019학년도까지 2년 동안 마포구의 과학고와 영재학교 진학률은 0.7%로 서울시 25개 자치구 가운데 7위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성북구는 0.6%로 10위를 기록했다. 과학고·영재학교 진학 상위 10개 자치구는 강남(1.5%), 서초(1.3%), 광진(0.9%), 노원(0.9%), 송파(0.8%), 양천(0.8%), 마포(0.7%), 동작(0.7%), 관악(0.6%), 성북(0.6%) 순이다. 부동산114 측은 전통적인 상위 지역을 제외하면 최근 2년간 가장 두각을 나타낸 지역으로 마포구를 꼽았다. 마포구의 경우 2011~2017학년도까지는 과학고·영재학교 합격자 비율이 평균 0.3% 수준이었지만 2018년 이후 급등했다. 성북구 역시 직전 7년간 합격자 비율이 평균 0.3% 수준이었으나 2018학년도에 0.6%로 2배 증가한 후, 2019학년도에도 비슷한 추이를 기록하고 있다.

학생들의 학력상승은 마포구와 성북구에 소득 수준과 교육열이 높은 중산층이 대거 입주한 결과다. 마포구의 경우 아현 뉴타운 등에서 새 아파트 입주가 이뤄지면서 아파트값이 상승하고 있다. 가구당 평균 매매가는 9억 3,000만원대로 서울시 평균 8억 9,000만원 보다 높다. 성북구 역시 길음·장위 뉴타운 개발로 가구당 평균매매가격은 2017년 4억 5,000만원 선에서 2019년 11월 6억원 선으로 1억 5,000만원 정도 올랐다.

이들 지역의 학원 수도 늘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의 서울시 사설학원 통계에 따르면 2015년과 비교해 2019년 마포구와 성북구의 학교 교과 교습학원 수는 각각 49개, 20개 증가했다. 이 기간 서울시 전체의 학원 수는 줄고 있지만 마포와 성북은 강남·양천과 함께 학원수가 증가추세에 있다. /김흥록기자 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